"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뛰어"… 英매체, 무득점에도 손흥민에 박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왼쪽 세번째)이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의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2차전 로열 앤트워프와의 경기에서 상대 수비 사이로 드리블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45분 동안 경기장을 누볐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하며 아쉬운 평가를 받아들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의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2차전 로열 앤트워프와의 경기에서 0-1 충격패를 당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주전 공격수인 해리 케인과 손흥민에게 모두 휴식을 부여했다.

하지만 이들을 대신해 선발 출전한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가레스 베일, 델레 알리, 스티브 베르흐베인 등은 전반 내내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그와중에 전반 29분 리오르 라파엘로프에게 선취골도 내줬다.

무리뉴 감독은 결국 후반 시작과 동시에 4명을 대거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알리와 지오바니 로 셀소, 베르흐베인, 세르주 오리에가 나오고 에릭 라멜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이 투입됐다.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몇차례 좋은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앤트워프는 시종일관 두꺼운 수비벽을 세워 토트넘의 예봉을 막아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패배로 끝났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이라는 무난한 평가를 내렸다. 풋볼 런던은 평점과 함께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뛰었지만 토트넘이 결정적인 득점(동점골)을 넣도록 돕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이 받은 6점은 이날 경기 출전한 토트넘 선수들 중 가장 높은 점수다. 이날 선발 출전한 선수들은 골키퍼 위고 요리스,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를 제외하면 모두 6점 미만의 평점을 받아들었다. 오른쪽 측면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가레스 베일은 "전반전 매우 조용했다"는 혹평과 함께 평점 4점이라는 굴욕을 당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