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윤석열, 엉뚱한 짓 말고 MB 은닉재산 수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의 숨겨둔 재산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윤석열 총장을 향해 "엉뚱한 짓 말고 명예를 걸고 수사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 재산 환수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의 숨겨둔 재산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윤석열 총장을 향해 "엉뚱한 짓 말고 명예를 걸고 수사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 재산 환수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의 숨겨둔 재산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윤석열 총장을 향해 "엉뚱한 짓 말고 명예를 걸고 수사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 재산 환수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30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과 최순실이 저지른 국정농단의 공통적인 본질은 돈이다. 그런데 전혀 수사가 안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포스코 비리와 방산 비리, 자원외교 비리와 4대강 비리 등 5년 동안 돈을 축적하기 위해 온갖 비리와 부정을 다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윤 총장 정도라면 이 전 대통령의 은닉 재산을 수사할 것이라고 생각해 임명됐을 때 굉장히 기뻤으나 지금까지 진행된 것이 하나도 없고 (수사) 의사도 없어 보인다"며 "이제라도 윤 총장이 정신을 바짝 차리고 이 전 대통령과 최순실 은닉재산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판결을 졸속 재판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안 의원은 "참 뻔뻔하고 염치가 없는 궤변이자 적반하장"이라며 "전직 대통령이라면 정말 죄송하다. 국민들에게 면목 없다 이런 참회의 말을 해야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역사에 남을 최악의 정치판결이자 코드판결'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홍 의원이 국민의힘에 복당 대기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복당시켜달라는 충성 맹세 발언으로 들린다"며 "같은 정치인으로서 민망하다. 국민을 우습게 보는 관점과 발언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일부에서 제기된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선 "가당치 않은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안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것은 위대한 국민"이라며 "사면도 국민에게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전 대통령이 참회를 하고 숨겨둔 재산을 국민들에게 환원하겠다고 한다면 저라도 나서서 사면복권을 대통령께 건의드릴 용의가 있다"며 "이 전 대통령 은닉 재산 환수 운동을 국민들과 펼쳐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재판부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삼성 등에서 거액의 뇌물을 챙기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실형 확정으로 항소심 직후 구속집행 정지 결정으로 자택에서 생활해 온 이 전 대통령은 2∼3일 신변 정리를 한 뒤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될 예정이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