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네오이뮨텍, 美 학회서 유방암 면역항암제 임상2상 결과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넥신은 오는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면역항암학회(SITC 2020)에서 면역항암제 GX-I7의 임상 2상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사진=제넥신
제넥신은 오는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면역항암학회(SITC 2020)에서 면역항암제 GX-I7의 임상 2상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사진=제넥신
제넥신은 오는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면역항암학회(SITC 2020)에서 면역항암제 GX-I7의 임상 2상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제넥신에 따르면 SITC는 11월9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은 발표 후 상세한 연구 결과에 대해 가로 보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KEYNOTE-899)는 1차 이상의 표준 항암요법에 실패한 ‘불응성 또는 재발성 삼중음성유방암(mTNBC)’ 환자에게 GX-I7과 MSD의 면역관문억제제인 키트루다(pembrolizumab)를 병용 투여하는 것으로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이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학회에서는 온라인 포스터세션을 통해 총 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GX-I7을 최대 1440㎍/㎏까지 증량 투여한 9가지 용량용법군의 임상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은 앞선 연구 결과 발표에서 GX-I7의 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전체반응률(ORR)과 질병통제율(DCR)이 높아지는 경향을 확인했다. 이에 근거해 기존 360ug/kg부터 1200ug/kg 증량하며 투여했던 용량을 1440㎍/㎏까지 확장해 키트루다와 병용 투여하는 임상을 진행해 왔다.

삼중음성유방암은 전체 유방암의 10~15%를 차지하고 있지만 예후가 나쁜 질병으로 알려져있다. 다른 유방암 보다 질병 진행이 빠른 데다 다른 장기로 쉽게 전이돼 생존 기간이 매우 짧다. 현재 1차 이상의 항암 치료에 실패한 재발 환자 대상에서 면역관문억제제의 치료율은 5.3% (KEYNOTE-086)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8.25상승 83.2713:33 02/25
  • 코스닥 : 929.79상승 23.4813:33 02/25
  • 원달러 : 1108.10하락 4.113:33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3:33 02/25
  • 금 : 62.89하락 0.6513:33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