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대박 '제주 악마의 잼', 알고보니 무허가·불법제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원은 제주에서 무허가 수제잼을 만들어 판매해 수억원의 이득을 챙긴 제조업체 대표가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뉴스1
법원은 제주에서 무허가 수제잼을 만들어 판매해 수억원의 이득을 챙긴 제조업체 대표가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뉴스1
제주에서 무허가 수제잼을 만들어 판매해 수억원의 이득을 챙긴 제조업체 대표가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법원은 처벌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불법 판매 수익 대부분을 벌금으로 책정했고 결과적으로 피고인들은 수십억원대 벌금을 내게 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부정식품 제조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A씨(44)와 B씨(39)에게 각각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징역형 이외에 각각 15억원과 7억5000만원의 벌금형도 선고됐다.

피고인들의 주식회사에는 벌금 2000만원이 별도로 선고됐다. 만약 벌금을 지불하지 않으면 150만원을 1일로 환산한 기간을 노역장에서 일해야 한다.

이들이 불법 제조한 잼은 코코넛을 주재료로 한 이른바 '악마의 잼'으로 방송프로그램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입소문이 나며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모았다. 한 병에 1만2000원~1만8000원에 이르는 잼은 막대한 판매량을 자랑했다. 이들이 잼 판매로 얻은 수익은 지난 2018년 한해에만 7억원에 달한다.

피고인들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제주 한 카페에서 관할청에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하지 않고 코코넛 등을 이용한 잼을 판매했다. 또 지난 2018년 2월 잼에 식품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단속당하자 제주에 위치한 단독주택으로 자리까지 옮겨 지난 2019년 3월까지 약 1년간 미등록 잼 판매를 계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판매한 잼이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포함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이지만 미등록 시설에서 제조한 잼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위험이 초래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행정당국의 단속에 적발된 이후에도 범행을 계속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