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 아이콘"… 아슬아슬 끈팬티 입고 댄스 삼매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걸크러쉬를 발휘했다. /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걸크러쉬를 발휘했다. /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걸크러쉬를 발휘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9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나는 이런 머리를 하고 춤을 추지 않는다”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빨간 브라톱과 끈팬티만을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2세 연하 피트니스 사업가 샘 아스하리와 2년째 열애 중이다. 최리즈 시절의 미모를 되찾은 일상 모습으로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 39%
  • 61%
  • 코스피 : 2403.38상승 1.4612:08 06/28
  • 코스닥 : 762.87하락 7.7312:08 06/28
  • 원달러 : 1285.60하락 0.912:08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2:08 06/28
  • 금 : 1824.80하락 5.512:08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