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떼는 LG화학, 남은 과제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이 배터리사업 분할을 확정했다.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LG화학이 배터리사업 분할을 확정했다.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LG화학이 베터리사업 물적분할을 확정했지만 아직 갈길이 멀다는 지적이다. 국민연금과 개인주주의 반대를 넘는 데는 성공했지만 존속법인의 성장을 통한 주주 신뢰 회복 등 중요한 과제가 남아있어서다.

LG화학은 지난 30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에서 배터리사업 분할 안건이 원안대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주총 참석율은 77.5%이며 이 중 82.3%(전체 주식 중 63.7%)가 찬성해 분할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오는 12월1일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공식 출범하게 된다.



임시 주총서 배터리분할 안건 통과



이번 주총안건 통과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LG화학의 배터리사업을 믿고 투자한 주주들이 “배터리를 떼어내면 뭐가 남느냐”며 의문을 제기했기 때문.

특히 배터리사업 분사 방식으로 인적분할이 아닌 물적분할을 선택하면서 더 큰 반발을 야기했다. 인적분할은 신설회사 주식을 기존 주주에게 일부 배당하지만 물적분할은 분할 전 회사가 신설법인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기존 주주들은 주식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신설법인의 기업공개(IPO)가 진행돼 신주가 발행되면 기존 주주들의 주식가치가 크게 하락할 우려가 있다는 점도 반대 이유로 꼽혔다.

LG화학 2대주주인 국민연금도 반대표를 던졌다. 분할 취지와 목적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LG화학은 마지막까지 주주들을 설득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고 임시주총에서 해당 안건은 무리없이 가결됐다.

문제는 앞으로다. 계획대로 배터리사업 분할은 성공했지만 분사 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주주들의 우려를 해소해야한다.

특히 배터리를 떼낸 존속법인의 성장성을 확보해 주주가치를 제고해야한다. 배터리사업 분할 후 LG화학은 ▲석유화학 ▲첨단소재 ▲생명과학 등 3개 사업부문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기존사업 성장전략은


이와 관련 LG화학은 석유화학사업은 위생용품, 지속가능 친환경 소재 등 유망 성장 영역 중심으로 고부가 제품 확대 및 글로벌 사업 확장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첨단소재사업은 양극재를 비롯한 전지 소재, 고성장성 갖춘 OLED 소재, 자동차 산업 소재 등 신소재 사업을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또한 생명과학사업은 기존 사업들의 시장 확대와 함께 글로벌 신약개발을 목표로 미국 현지 임상개발을 본격화하는 한편 전방위적인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 지속 확대로 신약 개발의 성공률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LG화학 관계자는 “분할 과정에서 주주분들의 일부 우려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LG화학은 앞으로 전지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하는 한편 기존 석유화학, 첨단소재, 바이오사업의 경쟁력도 한단계 더 끌어올리는 것이 주주분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분할 후 LG화학은 전지사업에서의 일등 경쟁력을 확고히 함과 함께 기존 사업에서의 수익성 제고로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해 기업 및 주주 가치를 동시에 성장시킬 것”이라며 “이를 통해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 갖춘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77.88상승 1.9813:52 12/03
  • 코스닥 : 903.40상승 4.0613:52 12/03
  • 원달러 : 1097.40하락 3.413:52 12/03
  • 두바이유 : 48.25상승 0.8313:52 12/03
  • 금 : 47.08하락 0.5113:52 12/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도 수능 시작!
  • [머니S포토] 코로나 속 2021학년도 수능 시작
  • [머니S포토] '2021 수능' 우리 아들 힘내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도 수능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