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연내 접종 가능하다"… 한국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올해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29일(현지시간) SNS를 통해 밝혔다./사진=뉴스1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올해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29일(현지시간) SNS를 통해 밝혔다./사진=뉴스1
미국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올해 중 나올 예정이다.  

미국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수장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12월 말께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CNBC에 따르면 파우치는 29일(현지시간) 트위터·페이스북으로 진행한 라이브방송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날 온라인 라이브 방송은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이 시민들의 질문을 받아 파우치 소장에 전달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파우치는 "백신 개발 부분에서 선두를 달리는 제약사 모더나와 화이자의 예측에 따르면, 미국인은 12월 말께 우리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하고 있는지 알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백신 개발의 최종단계인 3차 임상시험에 대한 중간조사가 앞으로 수주일 안에 이뤄지길 바라는 중이다"고 했다. 

미 제약사인 모더나와 화이자는 지난 7월 3상 시험을 시작했다. 양사의 임상시험에 참여한 지원자만 수만 명에 달한다. 

특히 모더나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백신 후보 'mRNA-1273'의 출시를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원하는 코백스(COVAX) 기획단과 백신 가격을 놓고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화이자 역시 10월 3상 시험의 중간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11월로 일정이 연기된 상태다. 

파우치는 "미국의 첫 번째 백신접종은 12월 말, 늦어도 1월 초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이들에게 먼저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더라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면역력을 갖춘 사람이 일정 수준 이상 늘어나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2021년 말까지는 우리의 일상이 정상으로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5:32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5:32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3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32 12/01
  • 금 : 47.02하락 0.1115:32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