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궐 사활' 국민의힘, 흥행 비법은 국민경선 70%로 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후보를 결정하기 위한 당내 경선 과정에서 일반 국민 참여 비율을 대폭 늘릴 것으로 보인다. 강력한 야권 보궐선거 후보들이 부각되지 않으면서 걱정이 커지자 최대한 '흥행'을 끌어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30일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에 따르면 전날 비공개회의에서 기존 경선 방식인 '일반 국민 50%-당원 50%'를 고쳐 일반 국민 비율을 70%가량으로 상향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책임당원 전원에게는 후보에 대한 의사를 묻되 반영 비율을 줄여 반발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경선준비위는 예비 경선과 본경선 과정에 각각 일반 국민 비율을 높인 경선 방식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일각에선 100% 완전국민경선을 도입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오고 있는 상황.

그러나 기존 당원들의 반발이 예상됨에 따라 실현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 운영이 책임당원들의 당비로 운영되는 만큼 당으로서도 기존 당원들의 의견도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완전국민경선)도 경선준비위 논의 중에 나왔다"며 "그렇다면 당원은 무엇 때문에 존재하느냐는 문제도 있기 때문에 적절한 타협선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경선준비위는 당원 투표 시에도 기존의 '현장+모바일'이 아닌 100% 모바일 방식으로 진행할 경우 조직위원장의 입김을 최소화해 당원들 역시 일반 시민의 입장에서 경선에 참여하는 효과를 줄 수 있다는 판단이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100% 완전국민경선이 아니면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주장한 국민이 후보를 선출하는 이른바 '미스터트롯 방식 경선'의 흥행몰이가 어려울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국민의힘은 다음 달 중으로 경선룰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오늘 부산 공청회를 보고 다음달 초 서울 공청회가 끝나면 11월 중순쯤 룰이 확정돼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훈 경선준비위원장도 지난 15일 1차 경선준비위 회의 후 경선룰 세팅 마지노선에 관해서 "11월 중순이다. 하지만 늦어진다면 조금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다. 총선-대선-지방선거-총선을 4연패한 국민의힘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도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할 경우 다시 한 번 당이 위기를 겪을 것으로 보인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