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앤트 공모 청약 경쟁률 870대 1… 증거금 3000조 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앤트그룹 일반 공모에 3000조원 넘는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사진=뉴스1
중국 앤트그룹 일반 공모에 3000조원 넘는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사진=뉴스1
중국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 앤트그룹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청약 경쟁률이 870대 1까지 치솟았다. 청약 증거금도 3000조원 넘게 몰렸다.

앤트그룹은 연간 사용자가 10억명을 넘는 모바일 결제서비스 알리페이, 인터넷 운용상품 위어바오, 개인 신용평가 시스템 즈마신용, 개인과 영세사업자 대상 융자사업, 보험 서비스 등을 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앤트그룹은 29일 오전 상하이 시장에서 청약을 개시했다. 이날만 2조8000억달러(약 3174조9200억원) 넘게 몰렸다. 청약 경쟁률이 870대 1까지 치솟았다. 

이에 앞서 홍콩 증시에선 지난 26일 오전 기관투자자들, 27일 개인 투자자들에게 청약을 개시했다.

앤트의 공모주가는 상하이 68.8위안, 홍콩 809홍콩달러로 각각 원화로 환산하면 1만1639원이다. 

앤트는 일반 청약을 거쳐 다음달 5일 홍콩과 상하이증시에 상장한다. 이번 공모로 총 370억달러를 조달한다. 이는 사상 최대의 IPO다. 알리바바는 상장 후 앤트의 지분 31%를 보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앤트의 높은 인기에는 종목의 희소성이 영향을 미쳤다. 홍콩 화진증권 자산관리 펑홍원 최고투자책임자는 "미국에는 페이팔 등이 있지만, 중국 본토나 홍콩에선 결제 분야 기업이 적다"면서 "특히 알리페이는 중국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결제 서비스 중 하나로 연간 이용자가 10억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강한 실적도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앤트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181억위안(약 19조 9790억원), 매출총이익률은 59%에 달했다. 

앤트 지분을 50% 넘게 보유한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는 지난 24일 강연에서 "어제(23일) 상하이시장에서 가격 결정을 끝냈다. 조달액은 인류 역사상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7.38상승 11.1913:08 06/24
  • 코스닥 : 1014.13하락 2.3313:08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08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08 06/24
  • 금 : 73.43상승 0.9113:08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