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로드] 맛·가성비·서비스 모두 갖춘 ‘올라운드 플레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탈리오(ITALIOH). 사진=장동규 기자
이탈리오(ITALIOH). 사진=장동규 기자

교육의 메카로 알려진 대치동은 인근 지역의 오피스 인구와 대형 주거 단지의 수요가 공존하는 복합형 상권으로 선릉역 먹자골목 일대와 대형 백화점을 끼고 있는 한티역 주변이 가장 활발한 모양새를 띈다. 새롭게 유입되기보다는 상주인구들이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외식 업종이 다양하게 발달해 있는데 그만큼 까다로운 지역 주민들의 꾸준한 검증을 통해 인정받은 내공과 가성비·서비스 전반을 갖춘 ‘올라운드 플레이어’ 식당들이 골목 곳곳에 숨어있다. 

◆이탈리오(ITALIOH)

한티역 인근 도곡 초등학교 옆 골목길에 자리한 캐주얼 이탈리안 다이닝. 내공 깊은 전통 이탈리안 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맛볼 수 있어 오픈 이후부터 꾸준히 동네 주민들의 입소문을 탄 장소다. ‘이태리’(ITALY)와 감탄사인 ‘오’(OH!)를 합성해 ‘감탄할 만한’ 맛의 이탈리안 요리를 선보이고자 하는 포부를 담은 네이밍이 입에 착 달라붙는다. 

이탈리오는 특별한 날 먹는 것이 아닌 분식이나 친근한 백반 집의 밥상처럼 생활 속에서 자주, 질리지 않고 즐길 수 있는 ‘일상 요리’를 표방한다. 모든 메뉴의 가격이 1만원을 넘지 않도록 가격대를 포지셔닝 한 것도 그 때문. 하지만 고객의 눈높이 또한 높아졌기에 이를 만족시킬 수 있을 만한 깊이 있는 맛의 구현 또한 놓쳐선 안 될 부분이었다. 

박상준 마스터 셰프는 이탈리아의 명문 요리학교 알마(ALMA)를 졸업하고 밀라노의 미슐랭 레스토랑 아퀘렐로(ACQUERELLO) 등에서 다년간 경력을 쌓았다. 국내에서는 성북동 레스토랑 ‘167’의 오너 셰프로서 다년간 전통 이탈리아 요리를 선보이며 굵직한 외식 기업들의 자문을 도맡아온 베테랑이다. 

셰프는 이탈리아 현지의 소박한 골목 레스토랑에서 맛본 소스의 깊은 맛이나 친구의 집에서 맛본 어머니의 사랑이 담긴 수프 등 실제 삶과 맞닿은 음식에서 영감을 얻어 이탈리안 일상 요리들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 덕분에 이탈리오의 메뉴에도 이와 결을 같이 하는 따뜻함, 친숙함으로 표현되는 정서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그중에서도 따뜻하게 오븐에서 구워 완성하는 ‘그란데 라자냐’가 인기다. 이탈리오의 라자냐는 시간과 정성으로 상징되는 라구 소스를 베이스로 하는데 박 셰프가 매일 직접 정성을 담아 끓여낼 뿐만 아니라 재료도 이탈리아 프리미엄만을 고집하기에 맛의 기초 공사가 견고하다. 일상 속에서 자주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지향하는 만큼 자극적이지 않아 소스만 단독으로 먹어도 요리로 느껴진다. 

폭신하고 두툼한 빵과 피자의 맛이 조화를 이루는 포카치아는 빵의 식감과 비중이 중요한 ‘로마식 피자’를 모티브했다. 피자의 도우 부분이 쫄깃한 포카치아 빵으로 돼있어 촉촉한 식감을 자랑하며 본토 조리 방식을 그대로 구현한 토핑이 빵 전체에 올려져 처음부터 끝까지 피자의 하이라이트만 즐기는 셈이다. 한 조각만 먹어도 배부를 수 있도록 넉넉한 양은 덤이다. 이밖에 부드러운 크림 커스터드와 파삭한 캐러멜 토핑을 부숴 먹는 유럽 대표 디저트인 ‘크렘브륄레’는 한번 맛보면 다음부터 반드시 디폴트로 시키게 된다는 숨은 강자다. 

방문하는 모든 고객들이 이탈리오가 “우리 동네에 있었으면 좋겠다” 혹은 “우리 동네에 있어서 행복하다”라는 말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되는 것. 그 하나를 위한 마음이 담긴 셰프의 라구 소스는 오늘도 정성껏 끓고 있다. 

메뉴 클래식 마르게리타 포카치아 5900원, 그란데라자냐 9900원 / 영업시간 (점심)11:30-14:30 (저녁)15:30-22:00

◆우밀가(대치본점)

우밀가(대치본점).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우밀가(대치본점).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최고급 한우 살코기 만으로 우려낸 깊은 맛의 육수와 부드럽고 쫄깃한 소면이 조화를 이룬 안동 국시로 이름난 곳. 고명으로 양지고기가 올려져 있으며 부추김치나 깻잎과 곁들여 먹으면 별미다. 메밀묵 무침, 수육과 전, 문어회 등 옛날 안동지방 양반가에서 손님들에게 대접할 때 내놓던 정성스러운 별미 음식들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우밀가안동국시 1만2000원, 한우수육 3만6000원 / (매일)11:00-22:00


◆이스트덜위치

이스트덜위치.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이스트덜위치. 사진제공=다이어리알
대치동 골목길 안에 자리한 아담하고 조용한 카페. ‘인스타 감성’ 넘치는 차분하고 깔끔한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운 디저트 플레이팅으로 ‘사진 맛집’으로도 입소문 난 곳이다. 시그니처 메뉴인 ‘프루티 토스트’는 우유 식빵 위에 달콤하고 부드러운 수제 크림, 생과일, 달콤한 잼을 듬뿍 올려내며 아름다운 생화로 그 위를 장식해 먹기 아까운 비주얼을 자랑한다.
프루티토스트 7500원, 꽃슈페너 6000원 / (매일)11:00-21:00 (월 휴무)


◆그란구스또
그란구스또. 사진제공=그란구스또
그란구스또. 사진제공=그란구스또

대치동에서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클래식한 요리부터 계절 요리까지 쌓여온 내공만큼이나 선택의 폭이 다양하다. 상호인 그란구스또(GRAN GUSTO)는 이탈리아어로 ‘위대한 맛’이라는 의미. 점심과 저녁 코스 메뉴는 물론 다양한 단품 메뉴들을 즐길 수 있다. 런치에 방문하면 합리적인 가격이 메리트다. 
평일점심코스A 2만6400원, 저녁코스A 5만5000원 / (점심)11:30-15:00 (저녁)17:30-22:00 / 02-556-3960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