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 LG 3위→4위… '환희' 두산 5위→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지난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 3위를 확정지은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가 최종전까지 유래없을 만큼 치열한 순위싸움을 펼쳤다. 2~5위 싸움을 펼치던 구단들이 대거 하위권 팀에게 덜미를 잡히며 마지막까지 순위표 정렬이 흥미진진하게 진행됐다.

승자는 두산 베어스였다. 두산은 지난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20시즌 최종전에서 8이닝 무실점 쾌투한 라울 알칸타라를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5위에 내려앉아 있던 두산은 이날 승리로 시즌 79승61패4무를 기록, 키움을 반경기차로 제치고 3위로 뛰어올랐다.

페넌트레이스 후반 감독까지 교체하는 강수를 뒀던 키움은 결국 5위로 가을야구를 턱걸이했다. 키움은 이날 1선발 에릭 요키시(5⅔이닝 8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가 출전해 호투를 펼쳤으나 타선이 침묵하며 순위 반등에 실패했다.

3위를 달리던 LG 트윈스는 최종전에서 9위 SK 와이번스에게 덜미를 잡히며 4위에 만족해야 했다. LG는 이날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원정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두산과 전적상으로는 동률이 된 LG는 두산에게 상대전적에서 밀리며 4위가 됐다.

2위 KT 위즈도 한화 이글스 원정에서 3-4로 패, 81승62패1무로 시즌을 마감했다. 다만 쫓아오던 LG도 이날 패한 덕에 2위 자리를 지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