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선 탄 이낙연…KTX 전라선·공무원 지방할당 '선물보따리'

이낙연 "5·18 묘역 확장 및 전라선 KTX 예산에 반영" 전북 방문 땐 "공공기관, 지방대 50%채용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30일 전남 함평군 빛그린산단에 조성 중인 '광주형 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완성차공장 건설 현장을 찾아 건설 현황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10.30/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30일 전남 함평군 빛그린산단에 조성 중인 '광주형 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완성차공장 건설 현장을 찾아 건설 현황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10.30/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광주·부안=뉴스1) 김민성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호남 민심 챙기기에 분주하다. 지난 주말 5⋅18 민주화 묘지를 찾은 지 엿새 만에 다시 호남권을 찾아 전라선 KTX 신설 등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민주당 텃밭인 호남 지역 지지율을 공고히 하는 동시에 국민의힘의 호남 구애 전략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30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첫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송정역 확장과 전남·북이 공통으로 관심을 갖는 전라선 KTX 문제는 내년부터 2030년까지 추진하게 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하도록 오늘 아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의 이런 행보는 최근 국민의힘이 '제2지역구 갖기'와 '5·18 무릎 사과' 등 호남 껴안기에 적극 나서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호남권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뉴딜 사업을 높이 평가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자리에서 "광주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 두 가지다. 한국판 뉴딜의 핵심"이라며 "하나는 인공지능 중심의 디지털 뉴딜, 2045년까지 탄소중립 도시를 만들겠다는 의욕적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로 2050년까지 탄소 중립국을 이루겠다는 발표를 했는데 광주는 그보다 5년 먼저 탄소 중립도시를 만들겠다는 의욕을 내줬다"며 "중앙당과 중앙정부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서 모든 것이 해결되진 않겠지만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해가는 역동적인 과정에 균형발전이 가장 핵심적인 가치로 작동하도록 반드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전북 부안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지역 인재 채용 비율 확대와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제도 도입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전국 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 (채용에서) 지방 대학 출신자를 50%까지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문재인 정부 임기 말까지 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이 있는 그 지방의 대학 출신자를 30%를 뽑는 걸 목표로 하는데, 거기에 20%를 더 얹어서 다른 지역 지방대 출신도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50% 중 30%는 공공기관이 있는 해당 지역의 지방대 출신을, 나머지 20%는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채우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전북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전남 나주 혁신도시에 있는)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 제도 부분 도입도 시사했다.

그는 "지금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분들에게는 영향을 주지 않도록 몇년 후 실시를 전제로, 하위직 공무원의 지방 할당 제도 부분 도입을 검토한다"고 했다. 수도권 집중 현상을 완화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방 도시를 살린다는 취지에서다.

또 이 대표는 인재 유입과 투자가 이뤄지는 기업 유치를 위해 법인세 등 세제 지원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수도권과 거리가 먼 지역에 기업이 입지한다면 법인세를 면제해주는 방식의 파격적인 세제혜택을 고민해보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기업들은 수도권에서 멀리가기 싫어하는 경향이 있기에 수도권에서 얼마나 멀리 있느냐에 비례해 세금 부담을 차등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은 법인세를 아예 받지 않는 방법도 포함한 차등적 세제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77.57상승 1.6713:48 12/03
  • 코스닥 : 903.85상승 4.5113:48 12/03
  • 원달러 : 1097.40하락 3.413:48 12/03
  • 두바이유 : 48.25상승 0.8313:48 12/03
  • 금 : 47.08하락 0.5113:48 12/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도 수능 시작!
  • [머니S포토] 코로나 속 2021학년도 수능 시작
  • [머니S포토] '2021 수능' 우리 아들 힘내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도 수능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