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그리스 에게해 강진에 사상자 400여명… “동부까지 진동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0일 터키 해안으로부터 33.5㎞로 떨어진 에게해 해상서 규모 7의 강진이 발생했다. 하늘색이 지진 발생 지점. (미국 지질조사국)/사진=뉴스1
0일 터키 해안으로부터 33.5㎞로 떨어진 에게해 해상서 규모 7의 강진이 발생했다. 하늘색이 지진 발생 지점. (미국 지질조사국)/사진=뉴스1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사모스섬 사이의 에게해 해역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다.

AP·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진은 지난 30일(현지시간) 오후 3시쯤 에게해 사모스섬에 있는 그리스 도시 넹노 카를로바시온에서 14㎞ 정도 떨어진 해역에서 일어났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은 지진의 규모를 6.6으로 추정하면서 진원이 지하 16.5㎞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지진으로 터키에서 최소 12명, 그리스에서 최소 2명이 숨졌다. 

진앙에서 가장 가까운 터키 서부 이즈미르주 주도 이즈미르에선 10여채의 빌딩이 붕괴했고 그리스 사모스섬에서도 피해가 발생했다. 이즈미르에선 일부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에 갇혔고 이즈미르와 사모스섬 일부 해안 지역은 지진에 따른 해일로 침수됐다.

이즈미르는 터키에서 3번째로 큰 도시로 450만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AFAD는 “이날 저녁 8시 현재 이즈미르에서 최소 12명이 숨지고 419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사망자 1명은 지진을 피해 도망가다 높은 파도에 휩쓸려 익사했다고 당국은 덧붙였다. 당국은 붕괴되거나 손상된 건물 17개 채에서 수색·구조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앞서 이즈미르주 주지사 야부즈 셀림 쾨슈게르는 “4채의 건물이 파괴되고, 10여채가 붕괴했다”면서 “최소 70명이 건물 잔해에서 구조됐다”고 설명했다.

쉴레이만 소일루 터키 내무장관은 트위터에 “현재까지 이즈미르주에서 6채의 건물이 붕괴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가능한 자원을 모두 동원해 도울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지진으로 인한 진동은 그리스 동부 섬들과 수도 아테네에서도 느껴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스 언론은 “사모스섬과 다른 섬들의 주민들이 집 밖으로 대피했다”고 전했다. 사모스섬에선 지진과 해일로 인명 피해와 함께 일부 건물과 도로가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재난당국은 “건물 벽 붕괴로 2명의 10대 청소년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모스섬 병원 관계자는 “다른 4명이 가벼운 부상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75.90상승 41.6518:01 12/02
  • 코스닥 : 899.34상승 8.0518:01 12/02
  • 원달러 : 1100.80하락 5.418:01 12/02
  • 두바이유 : 47.42하락 0.4618:01 12/02
  • 금 : 47.59상승 0.5718:01 12/02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출석한 강경화 장관
  • [머니S포토] '수능 D-1' 시험장 확인은 필수
  • [머니S포토] 정의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피켓시위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