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논란에 갑자기 백현?… "백현도 너처럼 안 살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엑소 백현이 찬열을 감싸는 듯한 글로 눈길을 끌었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엑소 백현이 찬열을 감싸는 듯한 글로 눈길을 끌었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엑소(EXO) 멤버 찬열을 향한 폭로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다른 멤버 백현에게 불똥이 튀었다. 백현은 찬열을 감싸는 듯한 글로 눈길을 끌었다. 

찬열과 백현의 지인이라 주장한 A씨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찬열의 사생활을 추가 폭로했다.

A씨는 찬열에 대해 "찬열은 욕심을 넘어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 있는 친구였다. 백현으로부터 알게 돼 좋은 녀석이라고 생각했지만 소문이나 언행 때문에 친구로만 지내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며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다. 인상이 절로 찌푸려질 언행들에 '말조심 하라'고 했더니 '이래도 좋아해 줄 사람은 좋아해 준다'고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찬열아 제발 정신 차려 백현이도 너처럼은 안 살아"라며 백현을 재차 언급했다. 

이후 백현은 지난 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 지인 누군데. 요녀석. 아 흔들흔들"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B씨는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찬열이 자신과 교제하던 중 10여명의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B씨는 찬열이 '싫어하는 멤버'가 자신에게 이성적으로 접근했던 사실도 언급했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찬열이 싫어하는 멤버'가 지난 1월 갑작스러운 결혼과 출산 소식을 전해 팬들의 비판을 받은 멤버 첸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75.90상승 41.6518:01 12/02
  • 코스닥 : 899.34상승 8.0518:01 12/02
  • 원달러 : 1100.80하락 5.418:01 12/02
  • 두바이유 : 47.42하락 0.4618:01 12/02
  • 금 : 47.59상승 0.5718:01 12/02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출석한 강경화 장관
  • [머니S포토] '수능 D-1' 시험장 확인은 필수
  • [머니S포토] 정의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피켓시위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