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PGA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2R 공동 25위로 점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훈. (Getty Image for THE CJ CUP 제공) 2020.10.14/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이경훈(29·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버뮤다 챔피언십(총상금 400만달러) 컷을 통과했다.

이경훈은 31일(한국시간)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포트로열 골프코스(파71·682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이경훈은 중간합계 2언더파 140타로 공동 25위를 마크, 컷 통과에 성공했다.

이경훈은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후 15번홀(파4)과 16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지만 18번홀(파4)에서 버디로 한숨 돌렸다.

이경훈은 1번홀(파4)에서 보기에 그치며 위기가 찾아왔다. 하지만 2번홀(파5)에서 버디로 만회한 뒤 5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버뮤다 챔피언십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는 미국의 라이언 아머와 윈덤 클락이다. 두 선수는 나란히 8언더파 134타로 리더보드 최상단에 자리했다. 아머는 생애 2번째 우승, 클락은 첫 우승에 도전한다.

1956년생 프레드 펑크(미국)는 1언더파 141타로 공동 36위를 마크, 컷 통과에 성공했다. 64세 이상의 나이로 PGA투어 컷 통과는 샘 스니드, 잭 니클라우스, 톰 왓슨에 이어 펑크가 4번째다. 1989년 PGA투어에 입회한 펑크는 통산 8번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펑크와 함께 출전한 아들 테일러 펑크는 12오버파 154타로 컷 탈락했다.

배상문(34)은 2라운드에서 6타를 잃고 부진, 6오버파 148타 공동 102위로 컷을 넘지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