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만명 확진된 날…트럼프 "의사들 돈 더 번다" 유세장 궤변

[미 대선 D-3]중서부 격전지 유세 격돌…코로나 책임 공방 바이든 "의료진 공격한 트럼프, 팬데믹에 항복 선언한 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다음주 대선을 앞둔 마지막 금요일 중서부 일대에서 다시 대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일일 확진자가 10만명 속출하면서 또 다시 코로나19 책임론이 최대 이슈로 부각됐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사들에게 책임의 화살을 돌리는 궤변을 쏟아냈고,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팬데믹(대유행)에 항복선언을 했다고 힐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 위스콘신, 미네소타 3곳을, 바이든 후보도 아이오와, 미네소타, 위스콘신 3곳을 잇따라 찾아 막판 표심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위스콘신에서 "이 곳의 민주당 주지사 조차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를 해제했다"고 말했다. 지난 한 주 사이 위스콘신주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배 늘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유세장을 찾은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앞서 미시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의료진을 공격하며 "코로나19로 누군가 죽으면 우리의 의사들이 더 많은 돈을 번다"는 잘못된 발언을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바이든 후보는 미네소타 유세장에서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포기했다"며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을 공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유세장에 모인 지지자들을 향해 "트럼프와 달리 우리는 이 바이러스에 항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바이든 후보의 유세장에 참여한 지지자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자동차 안에 착석한 채 경적을 울리며 바이든을 지지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10월의 마지막 날 핼러윈을 앞두고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10만명이 넘었다. 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0일 밤 8시 현재 미국의 일일 확진자는 10만1358명에 달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찾은 중서부 일대는 주요 경합주가 몰려 있다. 미시간과 위스콘신은 필라델피아와 더불어 역사적으로 민주당이 우세했지만 지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근소한 격차로 이긴 곳이다.

로이터/입소스의 가장 최근 여론 조사(10월21~27일 실시)에서 바이든은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 트럼프를 9%포인트 격차로 앞서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1.35하락 0.1913:04 11/26
  • 코스닥 : 870.10상승 4.9813:04 11/26
  • 원달러 : 1106.00하락 2.913:04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04 11/26
  • 금 : 47.87상승 2.0113:04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