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애 "與가 나서서 3차 가해…재보선 후보 내려는 꼼수 중단하라"

"당원 의견 물어 후보 내겠다는 심산…당 대표 뽑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미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 News1 신웅수 기자
김미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김미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31일 "더불어민주당은 재·보궐 선거 후보를 내려는 꼼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시장,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왜 치러지는가. 바로 민주당 출신 시장들의 여직원 성추행 때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비대위원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지난 4월 사퇴 이후 기소돼 재판 중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7월 자살했다"며 "시장공백으로 인한 시정마비, 유무형의 재산상 손해, 840억원 상당의 선거 비용까지 시민에게 빚을 지우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민주당은 당원에게 의견을 물어 당헌 개정을 통해 시장후보를 내겠다는 심산"이라며 "이게 당원에게만 효력이 미치는 일인가. 민주당 당대표를 뽑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민주당은 여성가족부 국정감사 때 권력형 성범죄 관련한 증인, 감정인 누구도 채택하지 않았다"며 "박 전 시장, 오 전 시장의 이름이 나올까 벌벌 떨었고, 여가부 장관은 가해자가 누군지에 대해 입을 다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은 지속적인 2차 가해로 고통을 당하고 있다. 그런데 이제 민주당이 나서서 3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며 "조금이라도 양심, 염치, 책임이란 게 남아있다면 후보를 내려는 꼼수를 중단하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4.68상승 43.3415:23 12/01
  • 코스닥 : 891.07상승 4.9615:23 12/01
  • 원달러 : 1106.30하락 0.215:23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23 12/01
  • 금 : 47.02하락 0.1115:23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