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에 뜬 '블루문', 올해 놓치면 19년 기다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천문연구원과 국립과천과학관 등에 따르면 핼러윈데이에 블루문을 볼 수 있는 것은 19년 주기로 돌아오는데 오는 31일 바로 그날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한국천문연구원과 국립과천과학관 등에 따르면 핼러윈데이에 블루문을 볼 수 있는 것은 19년 주기로 돌아오는데 오는 31일 바로 그날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핼러윈데이인 31일 저녁 하늘에 ‘블루문’이 떠오른다.

한국천문연구원과 국립과천과학관 등에 따르면 핼러윈데이에 블루문을 볼 수 있는 것은 19년 주기로 돌아오는데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

블루문이란 단어 탓에 ‘파란색 달’을 떠올리게 되는데 실제로는 푸른색을 띠지는 않는다. 다만 산불, 화산 폭발 등으로 발생한 먼지가 공중에 퍼지면서 빛의 산란을 통해 푸르게 보이기도 한다.

실제로는 달의 공전주기가 29.5일로 양력의 한 달 보다 조금 짧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다.

달은 29.5일을 주기로 위상이 변하는데 태양의 공전과 비교했을 때 매년 11일 정도의 차이가 생긴다. 이 때문에 19년에 7번꼴로 보름달이 한 번 더 뜨게 되는 원리다.

이럴 경우 한 계절에 총 4번의 보름달이 뜰 수 있으며 ‘블루문’은 이때 3번째 뜨는 보름달을 칭하는 표현이다. 최근에는 편의상 같은 달에 두 번 보름달이 뜰 때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고 부른다.

블루문은 주기적인 속성 때문에 평균적으로 2년 8개월마다 발생하며 매년 10월31일 돌아오는 핼러윈데이에 관측되는 건 19년마다 일어난다.

따라서 다음으로 핼러윈과 블루문이 겹치는 것은 오는 2039년이 된다.

천문연은 “블루문이 천문학의 공식 용어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블루문의 어원은 추가로 한 번 더 떴다는 의미에서 ‘배신자들(belewe moon)’라고 부르던 게 어감상 비슷한 ’블루문‘으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 동양에서는 보름달이 풍요를 상징하지만 서양에서는 불길한 징조로 여겨진다.

국립과천과학관은 핼러윈데이 당일 저녁 8시부터 천체관측소 망원경을 통해 ‘블루문 랜선 관측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핼러윈 캐릭터 분장을 한 출연자들과 함께 블루문과 할로윈데이의 의미와 기원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달 탐사 전문가의 우리나라 달탐사 현황과 계획, 세계 각국의 달탐사 현황에 관한 인터뷰 영상도 방송할 계획이다. 고감도 카메라를 활용해 천문해설사가 가을철 별자리 해설까지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조재일 과천과학관 천문학 박사는 “블루문과 핼러윈데이가 과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시대에 집에서 가족들과 블루문과 핼러윈데이의 의미를 되새기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38상승 45.0415:03 12/01
  • 코스닥 : 890.00상승 3.8915:03 12/01
  • 원달러 : 1106.70상승 0.215:03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03 12/01
  • 금 : 47.02하락 0.1115:03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