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미디어 재벌 지미 라이가 바이든 낙선 공작했다고?

라이 개인비서, 바이든 비방 프로젝트 1만달러 유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미 라이 빈과일보 사장© AFP=뉴스1
지미 라이 빈과일보 사장©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반중 홍콩언론 재벌 지미 라이의 돈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낙선 공작자금으로 유용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콩에서 반중시위로 체포됐다 풀려난 라이는 이번 미국 대선에서 바이든과 경쟁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반중 홍콩언론 빈과일보의 라이 대표는 개인 자금 일부가 바이든을 비방하는 프로젝트에 유용됐다고 밝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라이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비서가 자신도 모르게 바이든 후보의 차남 헌터 의혹을 제기한 프로젝트에 자금을 댔다고 말했다.

공화당은 헌터가 중국 원유관련 사업을 아버지 바이든과 논의했다며 바이든 후보가 중국사업으로 사익을 취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라이 대표의 개인 비서 마크 사이먼이 라이의 개인 계좌에서 1만달러를 승인 없이 바이든 비방 프로젝트에 후원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라이 대표는 말했다. SCMP에 따르면 미군 해군 정보국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사이먼은 '크리스포터 볼딩'이라는 미국 학자에게 6개월에 걸쳐 1만달러를 지급했다.

볼딩은 바이든 일가의 중국 관련 사업에 대한 의혹을 조사하는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딩이 작성한 이 보고서는 이후 '마틴 아스펜'이라는 허구의 스위스 안보 분석가의 글로 포장돼 트럼프를 지지하는 미국 언론에 흘러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라이의 이번 입장 표명은 미국 NBC방송이 헌터와 중국과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문건의 배후에 라이의 빈과일보가 있다고 보도한 직후 나왔다. 익명의 빈과일보 대변인은 NBC방송에 빈과일보가 볼딩과 보고서 작성에 관여했다고 말했다.

이에 빈과일보는 NBC 측으로부터 문의를 받은 적이 없으며 볼딩의 보고서 작성에도 기여하지 않았다고 공식적으로 반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