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산발적 집단감염 비상… '715명' 렘데시비르 투여(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비상이 걸렸다.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전날대비 소폭 올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1일 낮 12시 기준 서울 동대문구의 한 노인요양시설 관련 입소자 8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첫 확진자(지표환자)를 포함한 확진자 8명은 모두 시설 입소자"라며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한 선제검사를 통해 전날부터 확진 사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송파구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도 집단발병이 확인됐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곳에선 지난 2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접촉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병원 종사자, 가족, 지인 등 총 9명이다.

이밖에도 수도권 곳곳에서 감염 확산세가 이어졌다. 서울 강남구의 '럭키사우나'와 관련 확진자는 전날보다 5명 더 늘어 누적 확진자가 33명이 됐다.

은평구의 방문교사 관련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3명 더 늘어 총 16명이다. 경기 광주시의 'SRC 재활병원'과 관련해서는 격리 중이던 3명이 더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50명이다.

성남시의 분당중학교 관련 확진자도 하루새 12명 더 늘었다. 현재까지 학생을 비롯해 가족, 가족의 지인 등이 잇따라 감염되며 총 25명이 치료받고 있다.

양주시의 한 섬유회사와 관련해서는 6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28명으로 늘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대구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발생했다. 대구 서구의 '대구예수중심교회'와 관련해 확진자가 5명 더 늘면서 누적 확진자는 27명이 됐다.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11%대로 올랐다. 이달 18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403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160명으로 11.4%를 차지했다. 전날(10.7%)과 비교하면 소폭 증가했다.

방대본은 전날 오후 4시까지 국내 64개 병원에서 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자 715명에게 치료제로 쓰이는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11상승 44.7714:55 12/01
  • 코스닥 : 889.16상승 3.0514:55 12/01
  • 원달러 : 1106.70상승 0.214:55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4:55 12/01
  • 금 : 47.02하락 0.1114:55 12/01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동참 캠페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