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주식 열풍에 돌아보는 자화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BS제공
'그것이 알고 싶다'가 '세상은 나아지는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31일 SBS 창사특집 ‘그것이 알고싶다’ 2부 열풍과 조작 편에서는 지속가능한 자본주의를 위한‘공정’에 대해 고민해보고 주식 열풍 현상을 통한 우리 시대의 자화상을 돌아본다.

# '그것이 알고싶다' 팀의 끝나지 않은 추적, MB와 BBK

징역 17년, 이명박 씨에 대한 최종판결이 확정됐다. 이 판결에 대해 그는‘법치가 무너졌다. 대법원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못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에게 공정과 정의는 어떤 의미였을까?

2002년 금융시장에서 흙 속의 진주라고 알려진 회사, 옵셔널벤처스. 회사를 인수한 유명 펀드매니저는 어느 날 371억 원을 횡령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리고 실질적으로 회사를 소유했다고 알려진 유명 기업가는 2008년 대한민국 17대 대통령으로 취임하게 된다. 피해 투자자는 5,252명, 피해액은 약 1000억원, 이른바 BBK 주가조작 사건이다.

이어진 16년간의 재판. 마침내 피해자들은 재판에서 승소했는데. 그러나 그들에게 돌아가야 할 140억 원이 엉뚱한 곳으로 송금되었다. 바로 이명박 씨가 실소유주라는 회사, 다스였던 것. 대통령 재임 기간 은밀하게 이뤄진 일이었다. 그리고 사건 뒤에 가려진 비밀문서의 존재. 바로 옵셔널벤처스 개인투자자들의 돈을 다스와 김경준 씨가 나눠 갖기로 약속한 합의문이었다.

3년 전, 제작진이 김경준 씨를 만났을 당시에도 베일에 싸여있던 문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이 합의문을 입수해 전격 공개한다. ‘MB에 대해 험담하지 않겠다’라는 조건이 포함되었다고 알려진 합의서. 그 안에는 또 어떤 비밀이 담겨있을까?

# 2020년, 주식 열풍의 해

새로운 열풍이 자본시장에 불어왔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불황의 여파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낀 2030 세대가 주식시장의 문을 두드린 것. 돈 모아 내 집 마련이란 말이 공허하게 느껴지는 요즘 더 이상 주식은 낯선 세계가 아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랜 시간 반복적으로 모습을 달리해온 ‘돈 열풍’을 목격해왔다. 부동산, 가상화폐, 로또 등 거기엔 언제나 성공한 주인공들이 있었다. 제작진은 과거 성공 신화의 주인공들이었던 이들을 수소문해보기로 했다. 한발 앞서 ‘사다리’ 위에 올라섰던 그들은 지금의 열풍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한번 성공은 영원한 성공일까?’라는 물음에 대한 궁금증으로 시작된 수소문. 2006년 로또 열풍 당시 814만분의 1의 확률인 1등, 33억에 당첨됐던 가족. 2017년 가상화폐 등락을 예측하며 100억 이상의 수익을 올렸던 인터넷 커뮤니티의 신화. 과연 그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기적처럼 일확천금 기회를 잡았던 이들을 만났다. 방송 이후의 첫 만남. 그리고 그들은 선뜻 자신의 자산 내역을 공개해줬다.

열풍이 지나간 자리, 한때는 목돈을 쥐었지만, 자산을 유지하는 일이 쉽지 않았다는 과거 성공 신화의 주인공들. 그들에게 ‘돈’은 어떤 의미였을까?

2004년 ‘10억 만들기’ 열풍이 불었던 때, 30대 초반의 나이로 14억을 모았던 샐러리맨 조 씨. 자신의 부동산 재테크 비결을 대가 없이 공유하며‘선한 부자’로 알려졌던 인물이다. 그런데 그의 근황을 알아보던 제작진은 뜻밖의 소문과 마주했다.

조 씨가 자신을 따르던 수강생과 회원들에게 투자받은 76억을 횡령했다는 것. 16년 전, 선한 영향력을 가진 부자를 꿈꾸고 있다고 했던 조 씨. 예상치 못한 소식에 제작진은 그를 다시 만나보기로 했는데. 그리고 피해자들과 함께 참여한 그의 1심 재판 날, 긴 기다림 끝에 다시 만난 조 씨. 과연 그는 어떤 이야기를 꺼낼까? 열풍 속에서 가장 먼저 동아줄을 잡았던 과거 성공신화의 주인공들. 우리는 그들에게 묻고 싶다. “당신의‘사다리’는 안전했나요?”

열풍과 역풍 사이, 돈의 흐름에서 세상은 나아지고 있는 걸까?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공정할까? 판은 공정함에도 결과만 달랐던 것일까? 증권시장을 감독해야 할 기관의 관리 소홀로 수많은 개인투자자들의 비극을 부른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 ‘공정’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현재 '세상은 나아지는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한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618.41상승 15.8210:23 11/24
  • 코스닥 : 869.46하락 3.8310:23 11/24
  • 원달러 : 1111.30상승 0.910:23 11/24
  • 두바이유 : 46.06상승 1.110:23 11/24
  • 금 : 45.61상승 1.4210:23 11/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