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숨진 쿠팡맨 애도가 명예훼손?… 언론사 기사에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의 쿠팡 캠프에서 배송 기사들이 배송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쿠팡은 최근 한 언론사에서 ‘지난 3월 숨진 쿠팡맨을 애도한 직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는 취지로 보도된 기사가 사실과 다르다며 자사 뉴스룸을 통해 공식 반박했다. 쿠팡맨은 배송 직원인 쿠팡친구의 옛 용어다.

쿠팡은 지난 30일 동료의 죽음을 애도했다는 이유로 직원을 고소한 일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뉴스룸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 4월 초 신원을 알 수 없는 익명의 트위터 사용자를 고소했다. 이 사용자가 ‘대구 쿠팡맨 코로나 확진’이라는 유언비어를 퍼뜨렸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대구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 지역민이 불안에 떨었었다.

쿠팡 측은 “당시 1명의 확진자도 없었던 쿠팡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유언비어의 확산을 막기 위해 고소했다”며 “현재 이 사건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라고 전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