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억 벌던 홍석천… 패혈증에 식당 폐업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1일 방송된 SBS 플러스 '고민 환전 쩐당포'에 홍석천이 출연해 경제적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스타뉴스
지난 31일 방송된 SBS 플러스 '고민 환전 쩐당포'에 홍석천이 출연해 경제적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스타뉴스

방송인 홍석천이 경제적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플러스 '고민 환전 쩐당포'에 홍석천이 출연해 인생스토리를 털어놨다.

그는 '이태원의 황태자'로 불리던 전성기 시절의 엄청난 매출액을 공개했다.

홍석천은 "가장 잘 됐을 때 연매출 70억 정도를 벌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는 게 별로 없었다"면서 "2년 전 겨울에 패혈증을 앓아서 생명의 위기를 느껴 2년 전부터 가게를 정리했다"고 고백했다.

또 "'나는 왜 미친 듯이 일만 했을까'라고 생각한 뒤 조금씩 정리를 해왔다"고 언급했다.

홍석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마지막 가게까지 정리하게 됐다"고 알렸다.

아울러 그는 "돈을 많이 벌게 되면서 돈 빌려 달라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토로했다.

홍석천은 "예전에 알던 대학 선배까지 빌려준 적 있는데 단 한 번을 제외하고는 한번도 빌려준 돈을 돌려받은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두 아이를 뒷바라지하기 위해 돈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입양한 두 조카를 위해 유학자금 마련이 시급하다. 2년 안에 4억~5억의 돈을 만들 수 있을지 고민이다"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그동안 모았던 가게 수익은 모두 재투자했고 현재 통장에는 여유자금이 없는 상태다"라고 설명하며 자신의 재정상황을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2
  • 금 : 72.52상승 0.73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