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박보검에 주의 조치 왜… ‘호국음악회’ 발언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7일 열린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박보검 해군 이병(오른쪽)이 박세영 아나운서(왼쪽)와 함께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방TV 캡처
지난달 27일 열린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박보검 해군 이병(오른쪽)이 박세영 아나운서(왼쪽)와 함께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방TV 캡처
배우 박보검이 군 당국으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 박보검은 지난 8월31일 해군에 입대해 복무 중이다.

박보검이 소속된 해군본부 문화공보과는 2일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문화공보과는 “박보검 이병이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자신이 출연한 영화 ‘서복’과 드라마 ‘청춘기록’을 언급한 것에 대해 주의 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문화공보과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열린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박세영 아나운서와 함께 진행을 맡은 박보검은 진행 중 문제 소지가 있는 발언을 했다.

박보검은 “오늘 ‘청춘기록’ 마지막회가 방영되는 날이다”라며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게 함께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 더 있다. 12월 개봉 예정인 ‘서복’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보검이 지난해 1월29일 뉴시스와 가진 인터뷰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보검이 지난해 1월29일 뉴시스와 가진 인터뷰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역 군인인 해군 이등병이 영화와 드라마를 홍보해 ‘군인의 영리행위 금지’에 위반하는 행동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누리꾼은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측은 "법률상 검토 결과 계속성이 없고 계획되지 않은 일회성 멘트로서 영리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주의 조치를 내린 이유를 밝혔다. 또 “향후 박보검 이병의 활동과 관련해 이러한 부분까지 잘 살펴서 공적인 활동에 충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