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기술금융 실적평가, 1위 신한·경남은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위원회/사진=머니S
금융위원회/사진=머니S
올해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이 가장 좋은 은행은 신한은행과 경남은행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위원회는 3일 '2020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 및 자체 기술금융 평가 레벨 심사' 결과, 대형은행그룹에서는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1·2위, 소형은행그룹에서는 경남은행과 부산은행이 각각 1·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TECH 평가는 기술금융 대출 공급 규모와 기술대출기업지원(신용대출비중, 우수기술 기업 비중 등), 기술기반투자확대 등 금융감독원의 계량평가와 기술금융 인력·조직·리스크관리·시스템 등 한국신용정보원의 정성평가를 합한 결과를 토대로 매겨진다.

은행들의 자체 기술금융 레벨심사에서는 대구은행이 레벨4로 신규 진입했다. 자체 평가 등급이 높아질수록 기술신용대출 한도가 늘어난다. 은행별 기술평가 역량 및 전문성 등을 평가하는 레벨 심사는 TCB(기술신용평가)사의 평가가 아닌, 은행 자체 기술평가다.

레벨1은 예비실시, 레벨2는 직전 반기 기술금융 대출의 20% 이내, 레벨3는 50% 이내, 레벨4는 제한없음 순으로 자체 기술평가를 통해 기술금융을 공급할 수 있다.

은행권의 기술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2017년말 127조7000억원에서 올해 8월말 251조8000억원으로 약 3년새 124조1000억원(97.2%) 늘었다. 기술신용대출 중 창업기업 잔액비중도 지난해 6월 28.2%에서 올해 8월 32.9%으로 4.7%p 늘었다.

금융위는 "은행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자체 기술금융 역량 강화와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했다"라며 "전문인력·부서를 갖추고 차주 특성을 고려한 독자 평가모형을 개발하는 등 기술금융 전문성 제고를 추진 중"이라고 했다.

기술금융 가이드라인에는 ▲기술평가 대상 ▲평가방식 ▲절차 등에 대한 표준규범이 담긴다. 금융위는 기술과 신용평가의 일원화를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통합여신모형을 만들어 기술금융이 은행권의 여신심사시스템에 내재화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3.81하락 10.6111:35 07/26
  • 코스닥 : 1056.63상승 1.1311:35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1:3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35 07/26
  • 금 : 72.25상승 0.8211:35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