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구보에 밀렸다… 몸값 100억 가까이 하락(CIES)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왼쪽 두번째)의 몸값이 1560만유로라는 평가 결과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왼쪽 두번째)의 몸값이 1560만유로라는 평가 결과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의 몸값이 이전 조사보다 700만유로(한화 약 92억원) 가까이 하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3일(한국시간) 발표한 '5대 빅리그 소속 2000년 이후 출생 선수들 시장 가치' 보고서에서 이강인의 몸값을 1560만유로(약 205억원)라고 밝혔다. 전체 선수들 중 37위에 해당한다.

이강인은 지난 3월 CIES가 진행한 동일 조사에서 2200만유로(약 290억원)의 몸값으로 전체 22위에 올랐다. 불과 7개월 만에 가치가 100억원 가까이 하락한 셈이다.

원인은 불규칙한 출전 시간 때문으로 전망된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라리가에서 단 3경기 선발 출전하는 등 출전 시간을 많이 부여받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는 그나마 낫다. 새롭게 부임한 하비 그라시아 감독 체제에서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7경기에서 3도움을 올렸다.

CIES는 가장 높은 몸값의 20세 이하 선수로 알퐁소 데이비스(바이에른 뮌헨)를 선정했다. CIES가 산정한 데이비스의 몸값은 무려 1억8040만유로(약 2385억원)다. 이강인의 몸값과 11배 넘게 차이난다.

이밖에 엘링 홀란드(1억2030만유로) 제이든 산초(이상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1억2560만유로) 안수 파티(FC 바르셀로나, 1억2270만유로) 메이슨 그린우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1억1530만유로) 등 영건들도 높은 평가를 받으며 상위권을 차지했다.

'일본의 미래'로 불리는 구보 다케후사(비야레알)는 4840만유로(약 640억원)로 평가돼 전체 13위에 올랐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