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보궐선거냐"… 국민의힘 "민주당 진짜 사과는 무공천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성폭력특위)가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 준비를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성폭력특위)가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 준비를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성폭력특위)가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 준비를 비판했다.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파동으로 발생한 보궐선거에서 무공천 의무를 지켜야 한다는 취지다.

성폭력특위는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후안무치 공천 즉각 중단하라"며 "진짜 사과는 무공천뿐"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그동안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침묵으로 일관하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관 또는 주도해 왔다"며 "피해자 보호와 진실규명을 외치는 목소리에는 사자 명예훼손 운운하며 재갈을 물리는 데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피해자 보호와 진실규명을 위한 논의조차 차단하려는 조직적 행태를 보였다"며 "그러던 민주당이 당헌까지 바꿔가며 내년 4월 성범죄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선거를 위해서라면 성폭력 2차 가해라도 불사하겠다는 망발에 다름없다. 후안무치가 아닐 수 없다"며 "피해자의 고통쯤이야 당 대표의 사과 한마디로 치유될 것이라는 안이한 성의식이 미투정당에 머물게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스스로 약속한 당헌마저 한순간 무너뜨리며 책임 있는 공당의 모습을 포기했다"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진실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