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규제·코로나 '이중고'… 전경련, "소상공인 의무휴업 피해 직격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대형마트 앞. 의무휴업일 안내문이 걸려 있다/사진=뉴스1
서울의 한 대형마트 앞. 의무휴업일 안내문이 걸려 있다/사진=뉴스1
대형마트 의무휴업으로 이곳에 입점한 음식점, 베이커리, 미용실 등 임대매장 80% 이상이 매출 감소 등 불이익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매장 대부분은 소상공인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는 상태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서울·경기 지역 150개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시 근무 종업원 수가 5명 미만인 소상공인에 해당하는 임대매장이 98.7%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이들 임대매장 중 월 2회 주말 의무휴업, 심야영업(오전 0~10시) 금지 등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규제로 인해 매출액이 감소한다고 응답한 곳이 86.6%에 달했다. 평균 매출액은 12.1%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 내 임대 매장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대형마트 출점 규제에 따른 고객 접근성 저하가 24%로 가장 많이 꼽았다. 주변 상가의 무리한 요구(20.6%), 영업시간 규제(20.3%), 유통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식자재마트 등과의 불공정 경쟁(16.5%) 등이 뒤를 이었다.

전경련은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들은 주변 상가와 동일하게 소상공인이 운영하고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마트 영업규제로 인해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영업규제에 이어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대형마트 임대사업자는 평균 매출이 37.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하반기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곳이 90.6%에 달했다. 하반기 매출 감소에 따른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일상경비 축소가 54.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서 종업원 해고(32.2%), 임금 축소(7.8%), 휴업(5.1%)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대형마트가 건전하게 발전하기 위해서 필요한 유통정책에 대해서는 월2회 의무휴업제도 폐지가 25.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월 2회 의무휴업 주중 실시(15.5%), 대형마트 영업금지시간 축소(15.5%), 의무휴업일 및 영업금지 시간에 전자상거래 허용(15.1%) 등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대부분이 소상공인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는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이 대형마트에 입점해 있다는 이유만으로 주변 상가의 소상공인들에 비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며 "유통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온라인 판매가 급격히 증가하는 등 변화하고 있는 유통시장 환경을 고려해 의무휴업일을 폐지하는 등 오프라인 매장인 대형마트의 영업규제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