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세계 대유행 서막에 불과…국내도 언제든 폭발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방역당국이 전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아닌 본격적인 대유행의 서막에 불과하다고 우려했다. 또 국내도 언제든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반구에서 미주와 유럽뿐만 아니라 중동 일부 지역까지 포함해 유행이 급증하고 있다"며 "코로나19의 두 번째 유행이라고 말하기보다는 아예 본격적인 대유행의 서막이 열렸다고 표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700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최근 일주일간 일일 평균 전세계 신규확진자 수가 50만명에 육박했다.

하지만 한국의 경우 명절 기간의 대이동, 가을 산행 등 거리두기 조정 이후 소모임을 통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뤄지고 있지만 전세계와 비교해 억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권 부본부장은 "다음주 초 전세계 환자 규모가 50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내 상황은 전체적으로 감염 규모를 억제하고 있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지만 언제든 폭발할 가능성은 분명히 있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방역의 빈틈은 어디인지, 언제 폭발적 발생이 어디서 일어날 것인지, 추가적으로 어떤 대책을 빨리 적용할지, 다른 나라의 상황은 어떠한지, 동시에 최선의 대응을 위해서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계속 깨어 있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어 그는 "해외의 대유행 국면 그리고 국내의 유행억제 상황에서 최선의 코로나 대응 방법은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뿐"이라며 "3밀(밀집·밀접·밀폐)의 환경을 피하면서 항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