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란(檢亂), 무엇을 지키려?… 개혁 저항일 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권남용 피해'로 2년을 고통속에서 보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검사들의 최근 추미에 장관에 대한 연이은 반발에 대해 "검란(檢亂)"이라는 표현과 함께 "검란을 통해 지키려는 것은 진정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며 비판했다. / 사진=뉴시스
'검찰권남용 피해'로 2년을 고통속에서 보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검사들의 최근 추미에 장관에 대한 연이은 반발에 대해 "검란(檢亂)"이라는 표현과 함께 "검란을 통해 지키려는 것은 진정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며 비판했다. /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검사들의 최근 추미에 장관에 대한 연이은 반발에 대해 "검란(檢亂)"이라는 표현과 함께 "검란을 통해 지키려는 것은 진정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며 비판했다.

그는 이날 SNS를 통해 "'검란'으로 나라가 시끄럽다"라고 운을 떼고, "최근까지 검찰권 남용으로 2년 이상 생사기로를 헤맨 사람으로서 검사들에게 묻고 싶다"면서, 이른바 '검란'의 목적에 대해 "인권보장과 국법질서유지를 위한 검사의 공익의무를 보장받기 위해서인가, 아니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는' 무소불위 권력으로 '죄를 덮어 부를 얻고, 죄를 만들어 권력을 얻는' 잘못된 특권을 지키려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커밍아웃' 검사들에게 "'검란(檢亂)'은 충정과 진정성을 의심받고 검찰개혁 저항과 기득권 사수의 몸짓으로 이해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또 이 지사는 "법질서 최후 수호자로서 ‘10명의 범인을 놓치는 한이 있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을 만들지 말라’는 법언에 따라 인권보장과 국법질서유지를 위한 검사의 공익의무를 보장받기 위해서냐? 아니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는’ 무소불위 권력으로 ‘죄를 덮어 부를 얻고, 죄를 만들어 권력을 얻는’ 잘못된 특권을 지키려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어 "공익을 위한 행동이라면, 님들의 선배나 동료들이 범죄조작 증거은폐를 통해 사법살인과 폭력 장기구금을 저지른 검찰권남용의 흑역사와 현실은 왜 외면하느냐"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과거 자신과 검찰과의 악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정신질환으로 자살교통사고까지 낸 수많은 증거를 은폐한 채 '이재명이 멀쩡한 형님을 정신질환자로 몰아 강제입원을 시도했다, 형님은 교통사고 때문에 정신질환이 생겼다'는 해괴한 허위공소를 제기하며 불법적 피의사실공표로 마녀사냥과 여론재판을 하고 유죄판결을 유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파렴치와 무책임, 직권남용과 인권침해에 대해 관련 검사나 지휘부를 포함한 어느 누구도 책임은커녕 사과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도지사를 죽이려 한 검찰이 과연 힘없는 국민들에게는 어떻게 하고 있을지 생각하면 끔찍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금 이 시간에도 많은 검사들이 국법질서와 인권의 최종수호자로서 헌법과 국민의 뜻에 따라 소리 없이 정의수호와 인권보호라는 참된 검사의 길을 가고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국민이 부여한 검찰권이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해 공정하고 정의롭게 행사되는 검찰개혁을 응원한다"고 거듭 밝혔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