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력 일간지 "바이든, 무조건 이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워싱턴포스트가 조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확신했다./사진=뉴스1
워싱턴포스트가 조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확신했다./사진=뉴스1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를 예측했다. WP는 이번 대선에서 주목해야 할 지역으로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를 꼽았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민주당 내에선 2016년 대선 재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이번 선거는 여러 측면에서 그때와 다르다"고 지적했다. 

WP는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훨씬 크고 ▲전국이나 핵심 경합주에서 미결정 유권자 비중이 훨씬 낮고 ▲바이든 후보의 호감도가 클린턴 보다 높으며 ▲두 후보를 모두 싫어하는 유권자들은 이전과 달리 이번에 바이든 후보 쪽으로 기울었다고 전했다. 

NBC뉴스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지난달 29~31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은 52%, 트럼프 대통령은 42%를 기록했다. 미결정 응답자는 6%였다. 2016년 동일한 조사에선 힐러리 클린턴 당시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44%, 40%였으며. 미결정 응답층은 16%에 달했다. 

폭스뉴스의 지난달 27~29일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52%대 44%로 8%포인트(p) 앞섰는데 미결정 응답은 4%에 불과했다. 2016년 폭스뉴스의 마지막 조사에선 미결정 응답층이 2배인 8%였다. 

WP는 또 바이든 후보의 인기는 레이스가 진행되면서 점진적으로 상승해 현재는 과반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년 전 클린턴 후보는 긍정 평가가 40%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또 바이든 후보의 호감도가 상승하면서 두 후보를 모두 싫어하는 유권자 비중은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WP는 또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근소하게 앞서 대선에서 최종 승리로 이끈 4개 주 가운데 현재 바이든 후보의 우위가 크지 않은 곳으로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를 언급하며 이들 주의 표심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머지 2곳인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선 바이든 후보가 약 8%p의 우위를 보이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를 종합하는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플로리다에서 2.6%p의 우위를 보이고 있다. 펜실베이니아에선 2.5%p 앞서 있다. 

WP는 "바이든 후보가 양쪽 가운데 하나만 이겨도,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기는 무척 어려워진다"며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두 곳에서 모두 이긴다면, 의심의 여지없이 당선 가능성은 커진다"고 분석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