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서울·부산시장 보궐 망하면 국민의힘 어차피 망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내년 보궐선거에서 진다면 국민의힘은 어차피 망할 정당”이라며 “당 지도부에 분발을 촉구했다.

장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산에서는 일대일 전면전을 통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 짓밟힌 자존심을 다시 세워야 하고 서울에서는 당의 담을 완전히 허물고 반 문재인 진영의 연합군을 형성해 승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국민의힘만의 힘으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를 할 수 있을까? 우리의 이름으로 이길 수 없다면 시민후보의 이름으로라도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이길 수 있는 2%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의 49%를 헌납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후보 선정에 대해 전환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누구 때문에 생겼나, 부동산 폭탄에 세금폭탄까지 서울시민이 행복한가?”라는 물음에 이어 “그런데 진다면, 어차피 망할 정당이다. 우리의 1승 1무는 민주당의 2패”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내년 4월7일 이후 대한민국 정치 지형이 바뀌게 될 것”이라며 당의 위기 상황을 강조했다.

장 의원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지도부도 비판했다. 그는 “비대위가 아무런 전략도, 전술도 없이 허송세월만 하고 있는 것 같아 정말 안타깝다”며 “현실을 직시하고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중적이고 기만적인 무능한 문재인 정권에 이토록 무기력하게 끌려 다닐 수만은 없다”며 “장외투쟁을 한다는 자세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다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실을 직시하고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기는 것이 선(善)이다. 더 이상 패배는 안 된다”고 글을 맺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2.18상승 6.0509:46 08/06
  • 코스닥 : 1059.98상승 0.4409:46 08/06
  • 원달러 : 1142.40하락 1.309:46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09:46 08/06
  • 금 : 68.80하락 2.5709:46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