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제 끝”… 바이든 지지자들 백악관 인근 집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이 미국 대통령선거 투표일인 3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 승리를 기대하는 집회를 백악관 인근에서 열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이 미국 대통령선거 투표일인 3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 승리를 기대하는 집회를 백악관 인근에서 열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이 미국 대통령선거 투표일인 3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 승리를 기대하는 집회를 백악관 인근에서 열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수백명의 바이든 후보 지지자가 이날 오후 'BLM플라자'에 모여 "트럼프는 끝났다", "바이든에게 투표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그의 대선 승리를 확신했다.

BLM플라자는 지난 5월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에 의해 숨진 사건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된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운동에 따라 붙여진 도로 명칭이다.

조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 인근 BLM 플라자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 인근 BLM 플라자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로이터
집회에 참가한 메릴랜드주 출신의 말릭 윌리엄스(27)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나가는 걸 조금이라도 먼저 축하하기 위해 왔다"고 말한 뒤 "여론조사 결과 조기투표율 등을 볼 때 모든 게 잘될 것으로 본다"며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확신했다. 그러면서 "만약 바이든이 (선거에서) 진다면 역사적 손실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바이든 후보는 대선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보다 우위를 보여왔다. 미국 현지 다수 언론도 바이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이번 미 대선의 조기투표는 사상 처음으로 1억명을 돌파했다. 조기투표에 참여자들 중 바이든 후보 지지자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파악돼 바이든 후보에 유리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DC 당국은 이날 BLM플라자와 백악관 사이 라파예트 광장 일대에 경찰 수십명과 바리케이드를 배치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투표가 종료돼 개표 중에 있다. 대선 지역 최대 경합지역 중 하나로 꼽히는 플로리다(29석)에선 90%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50.5%, 바이든 후보가 48.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