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같이 살래?"… 현우♥지주연 프러포즈 '대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현우가 지주연에게 프러포즈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우다사3 제공
배우 현우가 지주연에게 프러포즈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우다사3 제공

배우 현우가 지주연에게 프러포즈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8회에서는 '우주 커플'이 처음으로 둘 만의 보금자리를 마련해 살림을 합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두 사람은 거침없는 직진 로맨스로 다른 ‘우다사3’ 커플들로부터 “너희 사귀지?”라는 추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현우는 “주위에선 다 우리가 결혼하는 줄 안다”라고 답해 ‘리얼 커플’ 탄생 조짐을 알렸다.

내친 김에 이날 방송에서 지주연은 “친한 언니 덕분에 ‘두 달 살이’를 할 집을 얻게 됐다”며 현우와 나란히 새 보금자리로 들어간다. 로맨틱한 분위기를 풍기는 둘만의 공간에서 현우는 짐을 풀다가, “어릴 때 같이 못했던 걸 이제라도 해보고 싶어서 챙겨왔다”며 ‘추억의 불량식품’을 꺼낸다. 지주연은 “동년배라 이런 게 좋네”라며 폭풍 먹방을 펼치는데, 이때 갑자기 현우가 ‘왕 보석 반지’ 사탕을 꺼내며 지주연의 손가락에 끼워줘 ‘프러포즈’가 성사된다.

“주연아, 나랑 같이 살래”라는 현우의 심쿵 멘트에 지주연은 ‘광대승천’ 미소로 화답한다. 뒤이어 현우는 다른 보석 사탕 반지를 끼면서, “그래도 (‘우다사’) 네 커플들 중 커플링은 우리밖에 안 했어”라며 뿌듯해 한다.

달달한 분위기 속, 두 사람은 자연스레 결혼에 대한 로망, 각자의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2세 계획’으로까지 대화를 발전시킨다. 현우는 “사실 어릴 적, 18세에 결혼하는 게 꿈이었다. 날 키워주신 할머니에게 빨리 손주를 안겨주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이에 지주연은 “몇명 낳고 싶었는데?”라고 묻고, 현우는 “11명 낳아서 축구팀을 짜고 싶었다. 괜찮아?”라고 되묻는다. 현우의 2세 계획 포부에 지주연은 “아, 진짜? 대박"이라며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