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빌딩 매입한 연예인 등 탈세 의혹… 개인자산 평균 '112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사 대상에는 고가 건물을 매입한 고소득 연예인과 유명인, 공직자 출신 변호사·세무사·관세사, 개업 의사도 포함됐다. 이들의 자산은 개인 평균 112억원, 법인 평균 1886억원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조사 대상에는 고가 건물을 매입한 고소득 연예인과 유명인, 공직자 출신 변호사·세무사·관세사, 개업 의사도 포함됐다. 이들의 자산은 개인 평균 112억원, 법인 평균 1886억원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호황을 누리면서 소득을 축소 신고한 골프장 등 현금 업종과 회삿돈을 사적으로 유용한 사주 일가 등 탈세 혐의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국세청은 4일 법인사업자 32개, 개인사업자 6명의 탈세 혐의를 포착해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코로나19 후 매출이 급증한 레저·취미 업종 ▲현금매출 누락 혐의가 있는 고소득 전문직 ▲사주 일가에 기업자금을 유출한 법인사업자 ▲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 법인사업자 등이다.

조사 대상에는 고가 건물을 매입한 고소득 연예인과 유명인, 공직자 출신 변호사·세무사·관세사, 개업 의사도 포함됐다. 이들의 자산은 개인 평균 112억원, 법인 평균 1886억원이다.

계열사를 가짜로 만들어 회삿돈을 유출하거나 사주가 자기 급여를 올리고 골드바를 사들인 행위도 포착됐다. 국세청에 따르면 최근 5만원권의 환수율이 급감하고 금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어 음성적인 세금 탈루가 의심된다.

법인사업자 3곳은 일감 몰아주기나 미공개 정보로 편법 승계를 시도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개발사업이나 기업공개(IPO) 계획을 세우고 특수관계인에게 자산을 저가로 물려주는 행위도 미공개 기업정보를 활용한 편법 증여와 탈세에 해당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세금 부담 없이 막대한 부와 경영권을 승계하는 특권적 행태"라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