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접대 검사’ 폭로한 박훈 “잔챙이 검사 3명 이름 다 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캡처=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한 검사 중 한 명의 신상을 공개한 박훈 변호사가 “윤대진 검사장 친형 사건에 연루된 자들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회장의 술 접대를 받은 나머지 검사에 대해서도 언급해 추가 폭로의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박 변호사는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봉현 폭로 문건에 등장하는 ‘윤대진 당시 수원지검장 친형 관련 지인에 5000만원을 줘서 수원여객 관련 영장이 청구되지 않았다’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2년 사건이 다시 불거진 것”이라며 “김봉현이 특정하지 않았지만 나는 그 지인이 누구인지 찾아 나섰고 아주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지명 수배된 윤대진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2012년 7월 말에 도피했다가 2013년 4월 태국에서 불법 체류자로 체포돼 국내 이송’될 때까지 도와준 자들을 찾았다”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을 다시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덮겠다면 전쟁을 하겠다”며 “(김 전 회장의 술 접대를 받은 검사로 실명을 밝힌) 부부장검사 A씨 같은 잔챙이를 까는 것은 그냥 지나가는 이야기다”고 강조했다. 그는 “참고로 나는 김봉현이 술 접대했다는 잔챙이 검사 3명의 이름을 다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6일 공개한 옥중 편지에서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A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어치 술 접대를 했다”며 “이 중 한 명이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이 옥중편지에 쓴 검사 술 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고, 지난달 20일 전담수사팀이 꾸려져 해당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나연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4.67상승 12.3510:23 08/02
  • 코스닥 : 1036.43상승 5.2910:23 08/02
  • 원달러 : 1151.10상승 0.810:2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0:23 08/02
  • 금 : 73.90상승 0.2210:23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