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G-FAIR 뭄바이' 온라인 전시회로 13억 인도시장 뚫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온라인 전시장 로비 모습. /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온라인 전시장 로비 모습. /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2020 G-FAIR(대한민국우수상품전) 뭄바이’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해외 G-FAIR’는 신흥국 등 해외 현지에서 전시회를 개최해 도내 수출유망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경기도 대표 단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이다.

올해 12회째로 해외 G-FAIR 중 가장 역사가 오래된 ‘G-FAIR 뭄바이’는 인도 내 유일한 한국 단독전시회로 인도 바이어가 손꼽아 기다리는 전시회이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전시장과 1대1 화상상담으로 병행해 운영한다.

특히 이번 G-FAIR 뭄바이는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트레이드 인디아’와의 마케팅 협업으로 그동안 현지에서 오프라인 전시회 개최 시 뭄바이 지역 위주로 국한됐던 홍보가 인도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아울러 온라인 전시장은 실제 전시장과 같이 구성돼 현실감을 더 했으며, 실시간 채팅과 화상상담 등의 기능을 통해 다른 온라인 전시회보다 역동적이고 실질적인 홍보 및 상담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참가기업은 자사 사무실 혹은 수원 이비스 앰버서더 호텔에 설치된 부스에서, 인도 바이어들은 자사 사무실에서 화상상담을 진행한다. 또 동시에 온라인 전시장을 통해 상담기간 중 바이어가 참가기업의 제품을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참가기업은 총 120개사로 전기ㆍ전자, 산업ㆍ건축, 소비재ㆍ주방용품, 미용ㆍ건강 분야의 기업들이 참여했으며, 5000명 이상의 바이어가 온라인 전시장 사전 등록을 마쳤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시장인 인도는 우리나라 11위 교역 대상국이자 2030년 교역 500억 불을 비전으로 한 신남방정책 핵심거점 국가로 우리 기업이 반드시 진출해야할 시장”이라며, “이번 G-FAIR 뭄바이를 통해 도내 중소기업이 인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2019 G-FAIR 뭄바이에서는 총 94개사의 우리기업과 3850명의 현지 바이어가 상담을 추진해 1억2500만 불 규모의 계약 추진성과를 거둔바 있다.

인도는 2030년 미국, 중국에 이어 경제규모 기준 G3 달성이 유력한 상황이며, 경기도와 경과원은 이런 인도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지난 2005년 인도 뭄바이에 경기비즈니스센터(GBC)를 설치해 도내 중소기업의 인도 시장 진출을 지원해오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