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 재응시' 논란… 의협 "해결 중" vs 복지부 "가짜뉴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는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의사 국가 고시(국시) 재응시 여부에 대해 진척된 사항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적 수용이 없다면 재응시는 불가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사진=박미소 뉴시스 기자
정부는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의사 국가 고시(국시) 재응시 여부에 대해 진척된 사항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적 수용이 없다면 재응시는 불가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사진=박미소 뉴시스 기자
정부는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의사 국가 고시(국시) 재응시 여부에 대해 진척된 사항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적 수용이 없다면 재응시는 불가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4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의대생 국시 재개와 관련해 실무적으로 진전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의협 "국시 재응시, 금주 해결"에 정부 전면 반박



그는 "의협과 '의정협의체' 진행(구성)에 대해서는 계속 논의 중이지만 의사 국시와 관련해서는 정부 입장은 종전과 동일하다"고 말했다. 다른 국시와의 형평성·공정성 문제가 있어 국민적 공감대 없이 기회를 부여하기는 힘들다는 이유에서다.

최대집 의협 회장의 페이스북./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최대집 의협 회장의 페이스북./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의대생 국시 문제를 언급하며 "금주 중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했다. 당정청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주장한 것을 전면 반박했다.

의협의 주장에 대해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김민석 의원은 "최 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존재하지 않는 당정청 합의설을 흘리며 자기 정치의 도를 넘었다"고 꼬집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 역시 "어떤 기관이든 가짜뉴스 등으로 정부에 대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정부, 두 차례 응시 기회 줬건만… 의협 "강력한 행동 대응"



정부와 의협 간 불협화음은 지난 8월 보건복지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에 의료계가 반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앞서 의료계는 의대생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을 반대하기 위해 지난 8월 집단 진료거부 행위를 강행했다. 전국 의대생 역시 동맹휴학, 의사국시 응시를 취소하면서 실력 행사에 나섰다.

복지부와 의협은 9월4일 의정 합의에 이르렀지만 의대생들은 의사국시를 거부했다. 의사국시 대상자 3127명 중 2726명이 응시 취소를 철회하지 않았다. 이후 의협과 의대생은 국시 재응시 기회를 달라 정부에 요청했지만 복지부는 이를 거부했다.

이에 의협은 지난달 성명서를 통해 "의사국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보건의료체계의 파국을 막기 위해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전 직역의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경고했다. 의대생들에게 국시응시 기회를 주지 않을 경우 파업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의미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