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이 왜 나와?"… 음란물 유통男 '징역 8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명 여성 아이돌 그룹 미성년자 멤버의 얼굴에 나체 사진을 합성하고 이를 판매한 남성에 대해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그래픽=뉴스1
유명 여성 아이돌 그룹 미성년자 멤버의 얼굴에 나체 사진을 합성하고 이를 판매한 남성에 대해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그래픽=뉴스1
유명 여성 아이돌 그룹 미성년자 멤버의 얼굴에 나체 사진을 합성하고 이를 판매한 남성에 대해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박상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 등) 등 혐의로 기소된 A씨(34)에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과 장애인 복지 시설 취업제한 10년을 명령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120여만원을 몰수하고 약 819만원을 추징해달라고 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아이돌 그룹 멤버 B양(17)의 얼굴을 음란물 사진과 합성해 제작하는 등 약 50회에 걸쳐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을 만든 혐의로 기소됐다. 이렇게 제작한 음란물을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을 통해 판매한 혐의도 받는다. 유료회원에게는 월 2만원, 비회원에게는 사진 4장당 1만원을 받는 등 약 12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A씨는 또다른 아이돌 그룹의 성인멤버 얼굴도 합성했는데 합성 사진을 장당 1000원에서 5만원을 받고 판매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A씨는 포토샵 프로그램을 통해 합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판부가 미성년자 멤버의 얼굴과 나체 사진을 합성한 이유에 대해 묻자 "구매자들이 요청했다"고 했고 해당 연예인들이 어리다는 사실을 알았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답했다.

최후진술에서는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죄를 다시 보면 믿기 어려울 정도로 괴물이 된 저를 다시 봤다"며 "피해자에 대한 진심 어린 참회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잘못된 방법으로 우회하려고 했던 경솔함을 반성했다.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채찍질하며 남을 돕고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도록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