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의 러스트벨트 대추격전… 개표 10% 남기고 줄다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러스트벨트 지역에서 막판 맹추격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러스트벨트 지역에서 막판 맹추격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초미의 경합 지역인 러스트벨트 지역에서 반전을 도모하고 있다.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CNN'과 '뉴욕 타임스' 등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위스콘신주에서 89% 개표 기준 49.3%의 득표율을 보이며 49%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공화당)을 0.3%포인트의 미세한 차이로 역전했다.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의 득표수는 각각 158만2048표, 157만3606표다. 두 후보의 위스콘신주 득표차는 불과 8400여표에 불과하다.

일단 아직 개표되지 않은 남은 표가 35만여표에 달해 바이든도 아직 안심하지는 못한 상황이다. 위스콘신주는 지난 2016년 미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에 3만표가 안되는 근소한 차이로 승리한 곳이다. 다만 뒤처지고 있던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근접히 따라잡았다는 점에서 의미는 크다.

인접 지역인 미시간주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추격을 시작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저녁 8시30분 기준 개표진행률 84% 상황에서 229만5800표를 얻었다. 트럼프 후보가 얻은 235만8700표에 불과 6만여표 가량 부족할 뿐이다.

위스콘신이나 미시간의 바이든 약진은 트럼프가 오래 전부터 우려해서 '투표 사기'라는 딱지를 열심히 붙여놓았던 사전우표투표 개표 덕분이다.

현재 AP 통신의 선거인단 중간총계는 바이든 238명 대 트럼프 213명이다. 여기서 위스콘신 10명에 이어 미시간 16명 및 네바다 6명 등 32명을 바이든이 가져간다면 총 270명으로 당선 과반을 꼭 넘는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