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금호아시아나 압수수색…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6일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로 고발된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7월27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모습. /사진=뉴스1
검찰이 6일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로 고발된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7월27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모습. /사진=뉴스1
검찰이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로 고발된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김민형)는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재무계약부서의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지난 8월 공정거래위원회는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관련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법인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 등에는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박 전 회장은 금호산업·금호터미널·금호고속 등 주요 계열사들이 경영위기로 채권단 관리를 받아 그룹 장악력이 약해지자 2015년 총수 일가 지분이 가장 높은 금호고속에 편법으로 자금을 지원해 총수 일가의 그룹 전체 지배권을 키운 혐의를 받는다.

하지만 금호고속의 열악한 재무 상태로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자 그룹 전략경영실에서 자금 조달 방안을 기획한 뒤 실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인수 주체가 된 금호고속은 워크아웃 과정에서 대부분의 시중 은행이 채권단에 포함됐으며 과다한 차입금과 높은 부채비율 등으로 자금 조달이 곤란한 상황이었다.

이에 전략경영실에서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업을 매개로 한 자금 조달 계획과 계열사·영세 협력업체들을 이용한 자금 지원 방안을 설계해 계열사들이 이를 실행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이번 위법 행위로 총수일가가 얻은 부당이익이 약 8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8:03 08/05
  • 금 : 68.80하락 2.57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