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vs머니] 대환대출 금리 싼 곳은… 케뱅 ‘최저’ 농협은행 ‘우대’

‘모르면 손해’ 주담대 갈아타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금융시장에서 선택은 곧 돈으로 직결된다. 순간의 선택이 천당과 지옥을 결정한다. 금융상품의 장단점을 얼마나 제대로 아느냐에 따라 더 많은 수익을 거둘 수도, 오히려 돈을 버는 기회를 날리거나 손실을 볼 수도 있다. 홍수처럼 쏟아지는 금융상품을 비교해 조금이라도 알짜 수익과 혜택을 얻을 수 있는 방법. ‘머니S’가 ‘머니vs머니’에서 소개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 지난해 서울 성동구에 아파트를 구입한 A씨는 최근 주택담보대출을 대환대출로 갈아타면서 월 이자 10만원을 줄였다. B은행에서 받은 주택담보대출 8000만원(연 3.5%)을 C은행으로 갈아타면서 금리가 연 2.6%로 0.9%포인트 줄었기 때문이다. A씨는 “우대금리 조건을 맞추기 위해 신용카드를 개설해야 했지만 기존 대출을 받을 때도 마찬가지였기 때문에 손해 보는 느낌은 없었다”며 “대환대출을 이용해 이자 부담을 크게 줄였다”고 말했다.

초저금리 기조에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대출 갈아타기(대환대출) 수요가 늘고 있다. 한 푼이라도 대출이자를 줄이려면 대출금리를 비교한 후 다른 상품으로 갈아타는 게 유리하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 대출금리 공시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4일 현재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는 2.22~2.86% 수준이다. 한은이 올 초 기준금리를 내리기 전인 지난해 12월 대출금리 3.22%와 비교하면 최대 1%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손품을 팔면 이자비용을 줄일 수 있는 대환대출 상품을 비교해보자.



케이뱅크 ‘최저금리’, 농협은행 ‘우대금리’


은행권에선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가장 저렴한 금리의 대환대출을 선뵀다. 케이뱅크의 ‘100% 비대면 아파트’ 담보(대환) 대출금리는 지난 4일 기준 1.78%, 우대금리는 0.50%다. 우대금리 조건은 입출금통장으로 건별 50만원 이상 입금해야 한다. 대출이 실행된 이후에는 우대금리 항목을 추가할 수 없으니 유의해야 한다.
[머니vs머니] 대환대출 금리 싼 곳은… 케뱅 ‘최저’ 농협은행 ‘우대’

NH농협은행이 선보인 ‘NH로 바꿈대출’의 대출금리는 최저 2.00%다. 우대금리는 1.20%로 가장 많지만 ▲거래실적우대(0.80%포인트) ▲정책우대(0.30%포인트) ▲상품우대(0.10%포인트)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특히 거래실적 우대조건이 까다롭다. ▲신용·체크카드 3개월 100만원 이상(0.25%포인트) ▲급여이체(매월 150만원 이상 0.25%포인트) ▲자동이체 매월 3건 이상(0.10%포인트) ▲적립식 예금 월 10만원 이상 (0.10%포인트) ▲주택종합청약저축 월 2만원 이상 (0.10%포인트) 등을 지켜야 한다. 주담대를 갈아타면서 농협은행에 급여계좌를 열고 ▲신용카드 결제 ▲통신비 ▲관리비 등을 자동이체 신청해야 최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하나은행의 ‘하나원큐 갈아타기 신용대출’은 최저금리 2.43%로 급여이체 등 거래실적 종류에 따라 0.10~0.60%포인트 우대한다. 매월 우대금리 실적을 체크해 미충족할 경우 해당 금리만큼 조정하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우리은행의 ‘우리WON하는 직장인대출 갈아타기’는 최저금리 2.60%, 대출한도는 2억원이다. ▲급여이체고객 ▲우리카드 이용실적이 있는 고객 ▲공과금·통신비 자동이체 ▲오픈뱅킹 이용고객은 최대 연 0.70%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하고 재직기업에 따라 최대 연 0.40%포인트의 금리를 절감할 수 있다.

은행 관계자는 “주담대 금리가 내려가면서 갈아타기 시 부담해야 하는 인지세와 중도 상환 수수료를 감안해도 이익일 가능성이 크다”며 “기존에 높은 금리로 대출을 받았다면 대환 조건 등을 따져 대출 갈아타기를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대환대출의 대출한도 역시 케이뱅크가 5억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우리은행 2억원 ▲NH농협은행 1억5000만원 ▲하나은행 1억5000만원 순이다.

대환대출 조건도 케이뱅크의 문턱이 가장 낮다. NH농협은행·하나은행·우리은행은 대환대출 대상이 6개월 또는 1년 이상 법인 기업체에 근무한 직장인인 반면 케이뱅크는 1개월 이상 근무한 직장인에게 대환대출 상품을 판매한다.

대환대출 신청절차는 모든 은행에서 간편해졌다. 케이뱅크의 대환대출은 인감증명서를 대체할 수 있도록 위임 절차를 모두 모바일 앱에서 구현한다. 앱에서 대환대출을 신청한 뒤 ‘전자서명’을 하면 위임 절차가 모두 끝난다.

▲하나원큐 갈아타기▲우리WON하는 직장인대출 갈아타기▲농협은행 NH로 바꿈대출은 여러 은행에서 받은 신용대출 내역·대출 한도·금리를 비교하고 대출 신청 후 영업점을 1회 방문해야 한다.



대출금리 비교, 토스 ‘25개 금융회사’ 제휴


핀테크 업계에선 주담대 금리를 비교해주는 서비스도 봇물이다. 토스가 제공하는 ‘내게 맞는 대출 찾기’ 서비스는 은행 10개를 포함해 25개 금융회사의 신용대출 상품 금리와 한도를 소비자에게 가장 유리한 순서대로 보여준다.
/자료=토스
/자료=토스
지난해 8월 출시 당시에는 2금융권의 4개 업체만 비교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신한·하나·우리·SC제일 등 대형 은행의 대출상품이 포함됐다. 만 23세 이상이면 누구나 본인 인증과 정보 입력 절차를 거쳐 금융사별 대출 금리와 한도를 조회할 수 있다.

페이코도 같은 방식의 대출 비교 서비스인 ‘페이코 맞춤대출’을 운영하고 있다. SC제일·한국씨티·광주·경남은행 등과 웰컴·신한·키움예스저축은행 등이 입점했다. 직장·소득·입사일 등만 입력하면 예상 대출금리와 한도를 알려준다.

카카오페이의 ‘내 대출 한도’ 서비스는 주민등록번호·직장 정보·소득 정보를 입력하면 대출 가능한 금융사별 상품 목록과 대출 한도·금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현재 우리은행·하나은행·한국씨티은행·경남은행·한국투자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핀테크 스타트업 ‘핀다’에는 여러 건의 기존 대출을 한눈에 확인하는 ‘대출 통합관리’와 전세대출이 필요한 소비자를 위한 ‘전세대출 가이드’ 서비스도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출한도 조회 서비스는 각 금융회사 지점을 방문했을 때 동일한 심사 결과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가 일일이 금융회사에 방문할 필요가 없다”며 “금융회사의 많은 대출상품의 데이터를 보유해야 서비스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