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삼수, 비극적 가족사… 조 바이든의 일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든은 세번의 도전 끝에 마침내 백악관에 입성한 불굴의 정치인이자 비극적인 가족사를 안은 인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바이든은 세번의 도전 끝에 마침내 백악관에 입성한 불굴의 정치인이자 비극적인 가족사를 안은 인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백악관의 새 주인이 된 조 바이든은 미국 역사상 첫 부통령 출신 대통령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7일(미국시간)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승리하며 선거인단 273명을 확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미국 제46대 대통령이 됐다. 바이든은 세번의 도전 끝에 마침내 백악관에 입성한 불굴의 정치인이자 비극적인 가족사를 안은 인물로 알려졌다.



오바마와 8년의 우정… '젊은 흑인 청년' 보완한 '관록의 백인'


바이든 당선인은 2009~2016년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과 8년의 백악관 시기를 같이 보낸 인물이다. 올해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도 오바마 전 대통령과의 우정이 그의 지지세 형성에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2008년 미국 대선 당시 만 47세의 젊은 청년 후보였던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자신의 캐릭터를 보완할 러닝메이트 후보로 '경륜 있는 백인'을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는 머리가 희게 센 누군가를 원한다"는 게 오바마 전 대통령의 전언이었다. 당시 함께 후보군으로 거론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팀 케인 버지니아 주지사 모두 바이든 당선인보다 젊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케인 당시 주지사에게 "내 가슴은 당신을 택하지만 내 머리는 조(바이든)를 택한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미 상원 외교위원장이었던 바이든 당선인은 젊은 오바마 전 대통령의 약점으로 꼽혔던 외교·안보 경험 부족을 상쇄할 수 있는 인물로 평가됐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러닝메이트 공식 발표 전부터 바이든 당선인과 여러 차례 통화를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 번의 도전… 결국 46대 대통령 당선


1972년 상원의원 선거로 주류 정치 생활을 시작한 바이든 정치인은 올해까지 정치 경력만 50년이 넘는다. 델라웨어 지역구를 토대로 미 연방 상원 정치 생활을 이어왔다.

그는 이미 1988년과 2008년 두차례 대권에 도전한 이력이 있다. 1988년엔 중도적 이미지, 상원 법사위원장으로서 경륜과 인지도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선거 캠프 내 불화와 연설 표절 논란 등으로 결국 중도 사퇴했다.

2008년 대선 경선에선 외교 경륜과 오랜 정치 경험을 내세워 적극적으로 캠페인을 펼쳤다. 당시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비해 이목을 끌지 못했고 첫 투표 대결이었던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4%로 5위라는 초라한 성적을 거둔 뒤 하차했다.

세번의 도전 끝에 결국 백악관 입성 티켓을 거머쥔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4년 동안 걸어온 반(反)다자주의 행보를 비롯해 다양한 외교 기조에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 '톱다운'(하향) 방식으로 진행돼온 대북 외교에도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일각에선 바이든 당선인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이른바 '전략적 인내'를 반복하며 사실상 북핵 방치 기조를 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다만 그간 교착을 겪어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속도가 붙고 주한미군 지위가 보다 안정되리라는 기대도 나온다.

바이든 당선인의 비극적인 가족사도 유명하다. 바이든의 장남 보 바이든은 2015년 뇌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결국 가족들의 심중을 이유로 당시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1972년에는 교통사고로 첫 배우자와 한살짜리 딸 나오미를 잃었다. 그가 첫 상원의원 선거에서 이긴 직후다. 바이든 당선인은 당시 의원직 사임을 고려했지만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였던 마이크 맨스필드가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배우자인 질 바이든과는 1977년 결혼했다. 둘 사이에 딸 애슐리 바이든이 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