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폭력 가해자, 수사 중 피해자 찾아가… 경찰 허술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친구를 기절할 때까지 폭행한 남성이 불구속 수사를 받는 동안 또 다시 피해자의 집에 찾아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가해자를 지난 9일 상해·강요미수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여자친구를 기절할 때까지 폭행한 남성이 불구속 수사를 받는 동안 또 다시 피해자의 집에 찾아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가해자를 지난 9일 상해·강요미수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여자친구를 기절할 때까지 폭행한 남성이 불구속 수사를 받는 동안 또 다시 피해자의 집에 찾아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가해자를 긴급체포할 요건이 충족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안일하게 대처한 경찰의 대응에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경남 양산경찰서 관계자 등은 11일 ‘함께 시간을 보내자'는 제안을 거절한 여자친구를 폭행한 A씨(31)를 상해·강요미수 등 혐의로 지난 9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8일 오전 3시쯤 양산에 위치한 아파트 주차장과 승용차에서 여자친구 B씨(30)를 30여분에 걸쳐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후 기절한 피해자를 차에 태워 납치했다.

B씨는 이로 인해 안와골절 등 전치 8주 상해를 입었으며 현재 외상 후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가해자인 A씨가 소환조사에 응했고 구속영장을 신청하기 애매하다는 이유로 신원만 파악하고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A씨는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B씨에게 문자메시지 등으로 연락을 취하거나 B씨가 사는 아파트 등을 방문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나서야 '사안이 중하고 증거 인멸과 재범 우려가 있다'며 상해·강요미수 등 혐의로 뒤늦게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해 지난 9일 구속했다.

이와 관련해 양산여성회 등 경남지역의 시민단체는 이날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데이트 폭력 여성에 대한 철저한 신변보호와 가해자의 강력한 처벌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