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5억짜리 수도권 집? 우리 집"… 주민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지난 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저희 집 정도는 디딤돌대출로 살 수 있다"고 한 발언이 경기 고양시 일산지역 주민들에게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지난 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저희 집 정도는 디딤돌대출로 살 수 있다"고 한 발언이 경기 고양시 일산지역 주민들에게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양 하이파크가 수도권에서 가장 저렴하다고 비춰질 수 있는 발언을 해 주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1일 고양 일산 덕이동 하이파크시티주민연합회 등에 따르면 연합회는 전날 김현미 장관의 발언 내용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내고 주민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김 장관은 하이파크시티 일산아이파크 1단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

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국회 예결위 회의에서 장관 본인이 집값을 언급한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며 특히 수도권에서 가장 저렴한 아파트로 오인될 수 있다는 점에서 하이파크 입주민들은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김 장관은 해당 발언에 대해 주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타지역과 집값 양극화가 더욱 심해져 가격에 의한 거주 이전의 자유가 박탈된 상황에서 덕이동 하이파크시티 주민의 자산 가치를 장관이 조롱 내지는 폄하한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장관을 향한 일산지역 주민들의 분노는 인터넷 지역 커뮤니티 등에도 계속 표출되고 있다.

해당 발언은 김 장관이 지난 10일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디딤돌 대출 실효성을 두고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나온 이야기다. 김 의원은 회의에서 "서울 평균 아파트 가격이 10억원이라는데 국토부가 만든 디딤돌 대출의 조건 한도가 어느정도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장관은 "소득에 따라 다른데 2억5000만원에서 3억원 정도 대출 한도가 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5억원 이하 아파트를 구입할 때 디딤돌 대출이 된다고 하는데 5억원짜리 아파트도 있느냐"고 물었다. 김 장관은 "수도권에도 5억짜리 아파트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경기 일산 문촌마을에 대해 "7억원에서 8억원 정도 한다"고 설명하자 김 장관은 "저희 집보다 비싸다. 저희 집 정도는 디딤돌 대출로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 시내 집값을 기준으로 했을 때는 디딤돌대출이 어렵다는 취지의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1월에도 김 장관은 지역 신년회자리에서 일부 참석자가 부동산 정책에 항의하자 "그동안 동네 물 많이 나빠졌네"라고 말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