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인, 수중분만 위해 조정치 OOOO까지 시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정인(사진)이 둘째 출산을 위해 남편 조정치의 무좀치료를 병행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가수 정인(사진)이 둘째 출산을 위해 남편 조정치의 무좀치료를 병행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가수 정인이 수중분만을 위해 시도했던 노력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가수라 다행이다' 특집으로 꾸며져 정인을 비롯해 가수 이적, 폴킴, 샤이니 멤버 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인은 둘째 조성우군을 낳기 전 예지몽을 꿨다고 밝혔다.

정인은 "꿈에서 수중분만으로 아이를 낳는데 제 중학교 친구인 '박성우'를 닮았었다"며 "실제로 수중분만을 했다. 나중에 어머니께서 철학관에 의뢰해 이름을 받았는데 '조성우'라더라. 그래서 조성우가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인은 이어 둘째 출산 당시 수중분만을 위해 자신의 건강보다는 조정치의 무좀 치료에 집중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첫째때도 수중분만하고 싶었는데 무좀이 있으면 걱정스럽다더라. 그래서 망설였다"며 "둘째 때는 꿈도 그렇고 해서 수중분만을 결심했다. 조정치씨의 무좀 치료를 열심히 했고 만약에 대비해 방수되는 장화까지 준비했다"고 털어놨다.

정인은 동료 음악인 조정치와 지난 2013년 결혼에 골인했다.
 

  • 0%
  • 0%
  • 코스피 : 3195.91하락 6.4111:12 08/02
  • 코스닥 : 1029.62하락 1.5211:12 08/02
  • 원달러 : 1153.20상승 2.911:12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1:12 08/02
  • 금 : 73.90상승 0.2211:12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