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열기 벌써 끝?… 다우 내리고 나스닥 오르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뉴욕증시에서 기술주가 반등했다. 백신 기대감이 후퇴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의 생활로 돌아가는데는 예상보다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전망이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처럼 움직이는 기술주에 저가 매수세가 강하게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29포인트(0.08%) 하락한 2만9397.63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7.13포인트(0.77%) 오른 3572.6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32.57포인트(2.01%) 상승한 1만1786.43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기술주에서 가치주로 전환이 중단되며 지수별 혼조세를 보였다. 백신 기대가 한풀 꺾이고 심각한 전염병 위험에 대한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며 기술주로 돈이 돌아왔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애플 3%, 넷플릭스 2.2%, 페이스북과 아마존 각각 1.5%, 3.4% 씩 올랐다. 테슬라는 1.7% 상승했다.

반면 보잉과 디즈니는 최소 3% 밀려 다우를 끌어 내렸다.

이날 시장에서는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이 입증됐지만 여전히 최종 승인과 일반 배포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린다는 점이 상기된 것으로 보인다.

씨티개인자산관리의 숀 스나이더 투자전략 본부장은 로이터통신에 "지난 9개월동안 영유했던 코로나 라이프스타일이 갑자기 바뀔 것이란 기대는 지나친 낙관론"이라며 "코로나19 이전에 가까운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다"고 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최근 급격히 하락했던 대형 기술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며 나스닥이 크게 상승했다"며 "다만 코로나 백신 개발 기대에 그동안 강세를 보였던 레저, 소비 관련주들은 약세를 보이는 차별화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국 주식시장은 최근 언택트 관련주가 급락하고 컨택트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는데 이날은 반대 흐름을 보였다"며 "이는 반발 매수세와 차익 매물이 출회되며 엇갈린 행보를 보였으며 더 나아가 백신 개발이 된다고 해도 생산 및 유통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이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