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현대제철·동국제강 등 철강사 스크랩 담합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제철 당진공장.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당진공장. /사진=현대제철
10여년 동안 철스크랩 가격을 담합한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철강사들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심사보고서를 보냈다. 

12일 공정위에 따르면 대제철, 동국제강, 대한제강, 환영철강 등 대형 철강사들은 2006~2015년 10여년간 고철업체로부터 철스크랩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가격을 담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각 사 영업팀장이 정기적으로 모임을 열고 철스크랩 구매 가격을 미리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철강사들의 담합 관련 매출을 30조원대로 산정했다. 과징금은 관련 매출의 최대 10%까지 부과가 가능하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6.17하락 26.4812:12 07/30
  • 코스닥 : 1034.75하락 9.3812:12 07/30
  • 원달러 : 1147.10상승 0.612:12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2:12 07/30
  • 금 : 73.68상승 0.8612:12 07/30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