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조작방송?… 병원 목격담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함소원, 진화 부부가 조작방송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함소원, 진화 부부가 조작방송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함소원, 진화 부부가 조작방송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한 함소원은 열이 39.5도까지 오른 딸 혜정을 놓고 허둥지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당시 함소원은 항생제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며 밀가루와 두부를 섞어 딸의 온몸에 바르는 민간요법을 했다가 시청자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병원에서 '아내의 맛' 촬영중인 함소원 부부와 딸을 목격했다는 내용의 댓글이 게재됐다. 댓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아이 진료 때문에 병원에 갔었던 사람"이라며 "이날 병원에 CCTV가 아닌 일반 카메라가 설치돼 있어서 의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함소원씨 말하는 내용을 보니 아이가 고열이 뜬다고 하는데 병원에서 대기자가 없는데도 수수방관하고 있고, 부모 동의만 받고 조회하면 아이 주민번호를 알 수 있는데 (접수를 안하고) 계속 촬영만 하니 뭔가 이상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작성자는 "아이가 고열이라기엔 주변 사물들이나 이런 것에 호기심 어린 눈빛이었고 너무 평범한 모습이라서 그냥 작은 감기 정도로 왔거니 생각했었다"며 "아이 상태와는 다르게 둘이 싸우는 모습이 너무 오버스러워서 그냥 촬영하고 있나보다 라고 생각했다가 방송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열이 39.5도까지 오른 딸 혜정을 안고 병원으로 달려가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이들 부부는 딸의 주민등록번호를 몰라 병원에 접수하지 못했고 서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글의 진위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 글을 본 많은 이들은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방송의 재미를 위해서 실제 상황과는 달리 자극적인 설정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