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군제 휩쓴 K-뷰티… 연이어 신기록 레이스 '깜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는 올해 광군제에서 2억8623만위안(한화 약 354억원)을 벌어들였다고 12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글로벌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는 올해 광군제에서 2억8623만위안(한화 약 354억원)을 벌어들였다고 12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글로벌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가 중국 최대 온라인 판매 행사인 광군제에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닥터자르트는 올해 광군제에서 2억8623만위안(한화 약 354억원)을 벌어들였다고 12일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예약판매 매출은 307%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해 광군제 매출 자체 신기록을 돌파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억눌린 소비심리가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닥터자르트는 이번 행사 기간 더마스크 바이탈&수딩 솔루션 세트와 V7 토닝 라이트, 더메이크업 리쥬비네이팅 뷰티밤이 인기 제품 TOP 3로 집계돼 스킨케어 분야에서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디지털 채널을 중심으로 글로벌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어간 것도 주효하게 작용했다. 특히 지난 8일 닥터자르트는 광군제 본 행사를 앞두고 디지털 마케팅 활동의 일환으로 티몰 플래그십 스토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동시간 대 한·일 브랜드 방송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닥터자르트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브랜드 철학 아래 차별화된 제품을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하고 글로벌 브랜드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뷰티 광군제 고공행진 예고



국내 뷰티업계가 광군제 특수에 들떴다.

광군제 본 행사를 앞두고 진행한 사전판매 행사에서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뷰티 브랜드가 매출 신기록을 달성한 것.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는 예약판매 시작 11분 만에 공식몰 매출 5억1100만위안(한화 866억원)을 돌파했다. 아모레퍼시픽 '설화수'는 사전예약 판매량이 지난해 광군제 전체 판매량 대비 60% 올랐다. 지난 10일 알리바바에 따르면 광군제 1차 행사에서 뷰티제품 총 거래액은 40분만에 100억위안(한화 약 1조6900억원)을 돌파했다. 

뷰티업계가 광군제를 통해 중국발 보복소비에 최대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일각에선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소비재 업종에 훈풍이 작용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